컨텐츠 바로가기

'시즌 6호 골' 손흥민, 리버풀전 공식 MOM 선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선제골을 합작한 손흥민(왼쪽)과 히샤를리송.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리버풀전 공식 맨 오브 더 매치(MOM)로 선정됐다.

손흥민은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 리버풀과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36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아스널과 6라운드에 이은 두 경기 연속 골이자 시즌 6호 골.

토트넘도 리버풀을 2대1로 제압했다. 개막 후 7경기 연속 무패. 5승2무 승점 17점을 기록하면서 2위로 올라섰다. 선두 맨체스터 시티(승점 18점)과 승점 1점 차다.

손흥민은 전반 36분 선제골을 만들었다. 커티스 존스의 퇴장으로 수적 우위를 점한 상황. 제임스 매디슨-히샤를리송으로 이어진 크로스를 오른발로 가볍게 마무리했다. 8골의 엘링 홀란(맨체스터 시티)에 이은 프리미어리그 득점 단독 2위다.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공식 MOM도 거머쥐었다.

프리미어리그 공식 MOM은 경기 후 15분 동안의 팬 투표로 선정한다. 손흥민은 45.7%의 지지를 얻어 선방쇼를 펼친 리버풀 골키퍼 알리송(29.0%)을 제쳤다.

아스널전에서는 멀티골을 터뜨리고도 부카요 사카(아스널)에 밀렸다.

평점은 높지 않았다. 컨디션이 좋지 않은 탓에 69분만 뛰고 교체됐다. 하지만 리버풀을 상대로 선제골을 기록했고, '캡틴' 리더십으로 토트넘을 이끌었다. 후스코어드닷컴 평점은 7.1점(토트넘 선발 라인업 5위), 소파스코어 평점 7.2점(9위).

한편 토트넘은 시즌 초반 가장 큰 고비였던 아스널, 리버풀과 연전을 1승1무로 마쳤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