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영호 "北, 서울 거치지 않고 도쿄·워싱턴 못가...한미일 어느 때보다 강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러시아의 대북 지원이 우리의 안전을 위협하면 더 강력한 조치 고려"

아주경제

김영호 통일, '아픔과 그리움, 함께 나누고 해결하겠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27일 오전 서울 더플라자호텔 별관에서 열린 제1회 이산가족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이산가족의 날은 추석 이틀 전날로 정해져 올해 이산가족의 날은 27일이다. 2023.9.27 scoop@yna.co.kr/2023-09-27 14:02:48/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영호 통일부 장관은 "북한은 서울을 거치지 않고는 도쿄나 워싱턴으로 갈 수 없다"고 전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29일 보도된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한미일 3국 간 안보협력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러시아와 중국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약화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한국 정부는 중국이 북한의 무기 개발과 관련해 북한에 압력을 가하도록 설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중국의 역할에 기대를 표하면서도 "중국 정부가 북한이 고삐 풀린 망아지처럼 행동하도록 계속 허용한다면 한미일 간 안보 협력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북한과 러시아의 무기 거래 가능성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했다.

최근 북러 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우크라이나와 전쟁 중인 러시아에 재래식 무기를 제공하고, 러시아는 북한에 첨단 군사기술을 제공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김 장관은 "만약 러시아의 대북 군사 지원이 우리의 안전을 위협하면 더 강력한 조치를 고려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더 강력한 조치'가 무엇인지는 구체적으로 언급되지 않았으나 러시아에 대한 제재 강화 혹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 강화를 시사하는 것으로 읽힌다.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거부권을 가진 중국과 러시아의 협력 없이 유엔이 북한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기는 어렵다는 점을 인정하면서 한국 정부는 북한에 대한 추가 독자제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통일부는 전했다.

앞서 김 장관의 FT 인터뷰는 지난 26일 이뤄졌다. 지난 7월 취임한 김 장관이 개별 언론과 인터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첫 인터뷰 상대로 국내 언론이 아닌 외신을 택했다.

아주경제=김정훈 기자 sjsj1633@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