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항저우 아시안게임’ 6일차, 수영→펜싱 주요 경기 총정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항저우 아시안게임’. 사진lMBC


제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회 6일 차인 오늘(29일)도 대한민국 태극전사들의 도전은 계속된다. MBC에서 중계되는 수영, 탁구, 펜싱, 사격 등 대한민국 선수들의 주요 경기들을 정리했다.

#수영

이번 대회에서 그야말로 대한민국 수영의 돌풍을 일으키며 승승장구로 아시안게임 역대급 성적을 이뤄내고 있는 가운데, 여자 접영 50m 정소은, 남자 평영 50m 최동열, 남자 배영 200m 이주호, 남자 자유형 400m 김우민, 남자 접영 200m 문승우, 그리고 여자 혼계영 400m에 출격을 앞두고 있다. MBC는 오전 11시부터 김나진 캐스터, 남유선 해설위원의 중계로 대한민국 수영의 예선과 결승 경기를 생중계할 예정이다.

#탁구

탁구도 메달 도전을 이어간다. 여자 단식에는 신유빈과 서효원, 남자 단식에 장우진과 임종훈이 각각 16강전을 치른다. 이와 함께 남자 복식 장우진-임종훈, 안재현-박강현, 여자 복식 전지희-신유빈, 이은혜-양하은도 16강 진출에 성공, 금빛 레이스를 펼친다. 혼합복식도 메달 획득에 청신호를 켰다. 장우진-전지희, 임종훈-신유빈이 각각 준결승에 진출, 모두 강호 중국과 맞붙게 된다. MBC는 오전 11시부터 여자 단식 신유빈의 16강전 경기를 시작으로 대한민국 대표팀의 경기를 생중계한다. 중계는 한명재 캐스터와 유남규 해설위원이 맡는다.

#펜싱

이번 대회에서 지금까지 진행된 펜싱 경기에서 금메달 10개 중 6개를 획득하며 파죽지세를 보이고 있는 대한민국은 펜싱 경기 마지막 날인 29일, 남자 에페 단체전과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 출격한다. 다시 한번 세계 최강의 실력을 여과 없이 뽐낸 대한민국 펜싱 어펜져스가 마지막까지 금빛 찌르기를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있다. MBC는 낮 12시부터 정용검 캐스터와 남현희 해설위원의 중계와 함께 펜싱의 마지막 날 금빛 찌르기 경기를 생중계한다.

#사격

사격에서는 여자 10m 공기권총 개인, 단체전과 남자 50m 소총3자세 개인, 단체전이 연이어 진행된다. 대한민국은 여자 10m 공기권총에 이시윤, 김보미, 양지인, 남자 50m 소총3자세에 김종현, 김상도, 모대성이 출전해 금메달을 정조준한다. MBC는 낮 12시 30분부터 대한민국의 경기를 생중계할 예정이다. 중계에는 김민호 캐스터와 김정미 해설위원이 나선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Copyright ⓒ 매일경제.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