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는 솔로' 16기 영숙, '미국行 고집' 상철에 "본인이 韓-美 출퇴근해라"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나는 솔로 16기 / 사진=SBS PLUS, EN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나는 솔로' 16기 영숙과 상철이 미국행을 두고 동상이몽을 보였다.

27일 밤 방송된 SBS Plus, ENA '나는 솔로'에서는 16기 돌싱 특집 속 상철과 영숙-영자의 2:1 데이트가 그려졌다.

이날 상철은 선택을 번복하려고 했던 영자에게 "아직 좀 혼란스러워서 그런 거예요? 마음의 정리가 안 돼서 아무한테나 가보자는 느낌으로?"라고 물었다.

이에 영자는 "기분 상하게 해서 죄송하다. 안 좋으실 거 같다. 그래도 제가 방금 그런 돌발 행동을 했지만 여기 왔으니까, 온다고 했으니까, 대화를 한 번 다 같이 해요"라고 제안했다.

이어 상철은 "영자님은 저에 대한 망설임이 있던 거예요, 아니면 다른 사람을 놓고 망설임이 있던 거예요?"라고 물었다. 이에 영자는 "미국에 대한 게 커요. 사실 영숙님 나올 때도 많은 생각이 들죠"라고 답했다.

이와 함께 다시 한번 상철의 미국행 고집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이에 영숙은 단번에 "난 미국 안 가요"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상철은 "마음은 그래도 저한테 있다고 표현해 주시는 것 같다. (미국에) 못 간다고 얘기하지만, 그거 생각보다 별거 아니다. 미국 멀지도 않다"고 반박했다.

이에 영숙은 "그럼 본인이 한국 오시면 되겠다. 미국이랑 한국에서 출퇴근하시면 되겠다. 별로 안 머니까. 전용기 타고"라고 새침하게 답했다.

그럼에도 상철은 재차 "근데 다 가게 돼 있다. 한국에 만나는 여자가 있다, 그리고 제가 같이 좋아한다 하면 다 오게 만들 수 있다. 현재의 삶보다 더 행복한 삶을 줄 수 있다는 확신이 있다. 그럴 자신이 없으면 제가 왜 한국에 왔겠냐"고 강조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