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항저우NOW] ‘백승호-정우영 연속골!’ 황선홍호, 8강행 청신호…키르기스스탄에 2-0 리드(전반 진행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진화(중국), 김건일 기자] 한국이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앞서나갔다.

한국은 27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진화 스포츠센터 경기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16강에서 키르기스스탄과 맞붙고 있다.

선발 라인업이 공개됐다.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에이스’ 이강인이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렸다. 이강인(파리 생제르망)은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박재용(전북 현대)이 원톱을 맡고 엄원상(울산 현대)과 정우영(슈투트가르트)이 양 날개에 포진했다. 정호연(광주FC), 백승호(전북)가 이강인과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포백에는 설영우(울산), 김태현(베갈타), 박진섭(전북), 황재원(대구FC)이 나서고 골키퍼 장갑은 이광연(강원FC)이 꼈다.

경기 초반부터 한국이 몰아붙였다. 볼 점유율을 높여 키르기스스탄 수비 사이를 노렸다. 키르기스스탄은 라인을 내려 한국의 공격을 막아내는 데 집중했다. 수비수 다섯 명을 배치한 뒤 역습을 노렸다. 전반 5분에는 설영우가 슈팅을 한 번 시도해봤다. 키르기스스탄은 6분 알리굴로프의 감아 차기로 한국의 골문을 위협했다.

문전까지 치고 들어가는 데 성공했다. 8분 정우영의 왼발 슈팅은 골문 오른쪽으로 벗어났다. 이강인의 빠른 패스가 절묘하게 수비 사이를 뚫었다.

한국이 결정적인 기회를 맞았다. 9분 설영우가 박스 안에서 상대 수비 발에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백승호가 선제 득점을 터트렸다. 8강행 청신호를 켰다.

선제골 2분이 채 지나지 않아 정우영이 헤더 추가골을 넣었다. 한국은 전반 초반 2-0으로 앞서나갔다. 엄원상의 정확한 크로스가 정우영의 머리를 찾았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별리그는 수월했다. 한국은 1차전 쿠웨이트와 경기에서 9-0 대승에 이어 태국을 4-0으로 꺾으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몇 수 아래인 쿠웨이트를 상대로 내세운 대회 최고 수준의 공격진은 골 잔치를 벌였다. 바레인과 최종전에서도 3-0으로 이기며 3전 전승을 거뒀다.

최종 목표 금메달을 향한 본격적인 도전이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역대 아시안게임에서 출전국 중 가장 많은 5회(1970, 1978, 1986, 2014, 2018) 우승 기록을 갖고 있다. 2014년 부산에 이어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까지 두 대회를 연속 석권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한다면 대회 역사상 첫 3연속 우승을 달성한다. 한국과 키르기스스탄 경기 승자는 홍콩과 팔레스타인 승자와 8강에서 만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