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태어나보니 내 명의로 '100억 통장'이…5억이상 가진 미성년자도 100여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계좌수 줄었지만 잔액은 13% 증가

5000만~1억 고액 계좌 꾸준히 늘어

국내 5대 시중은행에 미성년자가 맡긴 예적금 잔액이 5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액수를 보유한 미성년자는 100억원에 달했다.

27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시중은행 5곳의 미성년자 예적금 계좌는 280만개로, 총금액은 5조원을 넘었다.

2020년부터 2023년 7월까지 시중은행의 미성년자 보유 예적금 계좌수는 7%가량 줄었다. 반면 잔액은 13% 증가했다.

아시아경제

금수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반적으로 소액 계좌는 줄었지만 1억원 이상의 고액 계좌는 꾸준히 느는 추세다. 1000만원 미만 계좌수는 지속해서 감소했으며, 1000만원~5억원 미만 계좌수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100만원~5억원 미만 계좌수는 2020년 6만5526좌(1조4260억원)에서 2023년 7월 말 기준 8만7138좌(1조9374억원)까지 증가했다. 계좌수는 32.98%, 잔액은 35.86% 증가한 셈이다.

올해 기준 가장 많은 예적금 잔액을 가진 미성년자는 무려 100억원을 맡긴 것으로 나타났다. 그 뒤를 이어 34억원, 25억7000만원 순이었다. 이 세 명을 포함해 5억 이상 예적금을 보유한 미성년자는 100여명에 달했다. 평균 보유 금액은 14억원이다.

이에 대해 유 의원은 "미성년자의 시중은행 예적금 보유 잔액은 지속해서 늘고 있다"라며 "금융당국은 많은 잔액을 가진 미성년자의 자금 형성 과정에 문제는 없는지, 납세의무를 성실히 이행하고 있는지 꼼꼼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