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해외 스타 소식

‘할리우드 전설’ 소피아 로렌, 집에서 넘어져 골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배우 소피아 로렌(89)/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할리우드의 전설’로 불리는 이탈리아 출신 배우 소피아 로렌(89)이 스위스 자택 화장실에서 넘어져 응급수술을 받았다.

26일(현지시각) 영국 BBC, 미국 피플지 등에 따르면 로렌은 지난 24일 자신의 집 화장실에서 넘어져 대퇴골과 엉덩이뼈 등에 골절상을 입었다. 로렌 측 매니저는 그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수술을 받았으며, 수술 후 좋은 상태로 회복 중이라고 전했다.

매니저 카를로 기우스티는 피플지에 “수술은 매우 성공적이었다”며 “로렌은 천천히 회복하고 있고, 재활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로서는 다른 소식은 없다”고 덧붙였다.

로렌은 최근까지도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바 있어, 팬들은 그의 부상 소식에 큰 충격을 받았다. 로렌은 이달 초 제80회 베니스 국제 영화제 행사장에 참석했다. 이탈리아 언론인이자 평론가인 주세페 판타지아는 “당시 로렌은 매우 활기차 보였다”며 “로렌이 이런 행사를 즐긴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아주 잘 있다가 갔다”고 했다. 또다른 행사 참석자도 “아마 로렌 주변에 가장 많은 군중이 모여있었을 것”이라며 “아주 좋은 모습으로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눴다”고 했다.

한편 로렌은 1950~1960년대 큰 인기를 끌었다. 로렌은 말론 브란도, 프랭크 시나트라, 캐리 그랜트 등 할리우드 유명 배우들과 호흡을 맞추며 한 시대를 풍미했다. 그는 1962년 영화 ‘두 여인’으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거머쥐었는데, 이는 비영어권 배우 중에는 처음이었다.

[김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