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금리에도 美 주택가격 6개월 연속 상승…7월, 전월대비 0.6%↑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고금리가 지속되는 가운데 미국 주택 가격지표가 6개월 연속 상승세를 지속했다.

26일(현지시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다우존스 인덱스 발표에 따르면 7월 미국의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는 전월 대비 0.60% 올랐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0.98% 상승했다.

미 주요 도시들의 평균 집값 추세를 측정하는 이 지수는 전월 대비 기준으로 작년 6월부터 2023년 1월까지 하락했다가 2월부터 6개월째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20여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급등하면서 주택 구매 수요는 줄었지만, 가파른 금리 상승 탓에 과거 저금리로 집을 산 주택 보유자들이 기존 집을 팔기를 꺼리면서 주택 공급이 더 크게 줄어든 영향을 받았다.

주요 도시의 연간 상승률을 보면 시카고가 4.4%로 가장 높았고, 클리블랜드가 4%로 뒤를 이었다. 라스베이거스는 전년 대비 7.2% 하락했다.

크레이그 라자라 S&P 다우존스 상무는 “주택시장 강세가 주택담보대출 금리 상승과 성장세 약화 여파로 꺾일 수 있다”면서도 “이번 지표에 반영된 폭과 강도는 향후 시장 상황에 대한 낙관적인 전망과 궤를 같이한다”라고 말했다.

미국 국책 담보대출업체 프레디맥에 따르면 30년 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의 평균 금리는 지난 21일 기준 연 7.19%를 나타냈다. 이는 2000년 12월 이후 가장 높은 금리 수준이다.

think@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