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남길, '선덕여왕' 못 잊어…"비담 살리고 싶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우 김남길이 옛 필모그래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스포츠월드

사진=유튜브 ‘Allure Kore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 유튜브 ‘Allure Korea’에는 ‘‘도적 : 칼의 소리’ 김남길의 최애 별명은 ‘우주최강배우’? 그가 꼽는 인생작부터 그가 가장 살리고 싶은 지난 배역은? | 얼루어코리아 Allure Korea’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 속 김남길은 “사망전대 멤버로서 세상을 떠난 수많은 나의 지난 캐릭터 중 꼭 한 명을 살릴 수 있다면?”이라는 질문에 “살리고 싶은 배역은 한 명은 아주 오래전에 죽은 비담을 살리고 싶고 그리고 또 하나는 최근에 죽은 ‘아일랜드’의 반을 살리고 싶다”고 답했다. 그는 “왜냐하면 그 두 캐릭터가 죽음에 이르는 과정이나 결과가 개인적으로 되게 서운해요”라고 이유를 밝혔다.

이어 김남길은 “그리고 그 캐릭터들한테도 그렇고 좀 그 캐릭터들이 정말 얼마만큼 행복했던 적이 있었나 싶을 정도의 되게 힘든 시간들을 많이 겪었다고 생각을 해서 만약에 살릴 수 있고 부활할 수 있으면 그런 캐릭터를 가지고 다른 이야기를 한번 해 보고 싶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남길은 서현, 유재명 등과 함께 넷플릭스 오리지널 액션 시대극 ‘도적: 칼의 소리’에 출연했다.

정다연 온라인 기자

정다연 온라인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