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인’ 후속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11월 첫 방송…이세영→주현영 리딩 현장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새 금토드라마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이 첫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연인’ 후속으로 11월 중 첫 방송을 앞둔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은 죽음을 뛰어넘어 2023년 대한민국에 당도한 19세기 욕망 유교걸 박연우(이세영)와 21세기 무감정 끝판왕 강태하(배인혁)의 계약결혼 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다. 특히 네이버웹소설 원작으로 ‘아내 스캔들-바람이 분다’을 통해 필력을 선보인 고남정 작가가 집필을 맡았으며, MBC ‘내 뒤에 테리우스’, ‘자체 발광 오피스’ 등을 연출한 박상훈 감독이 의기투합해 ‘운명적인 판타지 로맨스’ 탄생을 예고했다.

26일 열녀박씨 계약결혼뎐 측은 첫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부드러운 리더십으로 현장을 주도한 박상훈 감독의 첫인사에 이어 이세영, 배인혁, 주현영, 유선호는 각자 맡은 배역에 대한 소개와 힘찬 각오를 전했다. 배우들은 사극과 현대극을 넘나들며 진지한 장면부터 달달한 감성의 로코 장면까지 다채롭게 소화해내며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이세영은 혼례 첫날밤 서방님을 잃고 정체 모를 이에게 납치돼 우물에 던져진 후 2023년 대한민국에 당도한 조선 유교걸이자 강태하와 계약 결혼으로 얽히는 박연우 역을 특유의 당차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표현했다. 배인혁은 감정보단 논리를 우선시하는 철벽남이자 SH서울의 잠정적 후계자 강태하 역으로 변신, 전작에서 보여줬던 ‘다정한 선배’와는 180도 다른 차분한 톤과 무심한 눈빛을 선보여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작진은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은 타임슬립을 소재로 조선시대와 현재를 오가며 펼쳐지는 ‘운명적인 사랑’을 통해 지금껏 보지 못한 스펙터클한 재미를 안길 것”이라며 “첫 대본 리딩부터 배우들이 완벽한 연기 합과 시너지를 발산한 ‘열녀박씨 계약결혼뎐’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