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종국, 선 넘은 가격에 '혼쭐'…아쉽기만한 기부 [ST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종국 /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유명인들이 비전문분야에 진출했다 가격 논란에 휩싸였다. 가수 강민경에 이어 김종국까지 자신의 이름을 내건 상품에 높은 가격을 매겨 비판받은 것. 뒤늦은 설명 혹은 기부로 수습에 나셨지만 진정성 있게 다가오지 않는다.

최근 김종국은 자신의 쇼핑몰 오픈 소식과 함께 티셔츠를 판매했다. 각각 4만 2000원~4만 6000원 수준으로 책정된 상품이었다.

론칭 당시 김종국은 "정말 입을 옷 고민하기 싫어서 만들었다. 대충 글씨만 찍어 파는 것이 아니고 원단 하나하나 좋아하는 걸로 골랐다. 한정수량으로 판매하겠다"며 상품에 자부심을 드러냈다.

연예계서 운동에 대한 전문성과 실력으로 유명한 김종국이기에 상품은 뜨거운 관심을 받았고, 론칭 4일 만에 매진됐다. 유튜브를 통한 홍보도 한몫을 했다. 김종국은 구독자 293만 명을 보유한 채널 '짐종국' 유튜버로도 활동 중이다. 댓글에는 "김종국이라 신뢰가 간다"는 기대 어린 반응이 대다수였다.

다만 가격에 대해 다소 비싸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종국의 민소매, 반팔 티셔츠는 브랜드명 한 줄 적힌 평범한 디자인이었다. 기능성이 특화된 운동복은 재질에 따라 가격이 천차만별이다. 디자인, 브랜드에 따라서도 판매가가 달라지는 것을 감안해도 가격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여기에 김종국이 영상에서 "비싸지 않다"고 말한 부분이 '가격 논란'에 불을 지폈다.

논란이 심화되자 김종국은 "티셔츠에 글씨만 찍는 느낌의 옷은 아니다. 성의 있게 만들었고 나름 제가 옷 입을 때 원단에 까다로운 편이어서 신경 좀 많이 썼다"고 해명에 나섰다. 상품이 일상복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비싸지 않다'고 언급한 부분도 사과했다. 김종국은 "가격 부분도 다양하게 문의를 거쳐서 합리적으로 결정했다. 영상에서 '비싸지 않다'고 표현한 부분이 객관적으로 고려되지 못한 표현 오해를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 이런 분야 잘 모르다 보니 넓은 마음으로 이해 부탁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동시에 밝힌 판매 수익 기부는 논란을 잠재운 카드가 됐다. 다만 기부는 사전에 공지가 되지 않은 부분이었다. 당초 가격이 책정된 이유에 대해 "원단 하나하나 골라 만들었다"는 두루뭉술한 표현보다는, 소비자가 납득할만한 상세한 설명이 필요했을 문제다. 또한 기부하겠단 설명도 미리 고지했다면, 좋은 취지의 판매로 인식돼 논란으로 번지지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가격 시비는 일어났고, 이후 기부 계획은 논란을 잠재우기 위한 수단처럼 비쳐 아쉽게만 다가온다.

비전문분야에 뛰어들어 때아닌 가격논란에 휩싸인 이는 또 있다. 한문철 변호사는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바람막이 제품을 홍보했다. 어두운 밤, 멀리서도 잘 보이는 반광점퍼로 소개된 해당 제품은 '한문철tv' 스마트 스토어에서 12만 9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하지만 평범한 디자인, 육안으로 보기에 특별한 것 없는 소재 등으로 빈축을 사고 있다.

가수 강민경도 머리끈 가격을 5만 9천 원으로 판매해 뭇매를 맞은 바 있다. 논란을 빚자 "제품 설명이 미흡해 의문을 가지는 걸 인지했다. 책임을 통감하며 구체적으로 소통하겠다"고 수습하기도 했다. 자신의 브랜드 상품들이 비싼 이유도 뒤늦게 설명해 소비자들의 마음을 달랬다.

다수 유명인들이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브랜드를 론칭할 때는 어느 정도 보장된 소비자층이 형성된다. 그를 신용하는 이, 팬일수도 있다. '비싸도 산다'는 충성적인 고객도 있다. 반면 역으로 유명세를 이용한다는 부정적인 시선도 존재한다. 이에 판매자로서 부족한 설명, 기본자세에 아쉬움이 발생한다면 가격 논란처럼 빈축을 사게 된다. 쌓아온 '신뢰'의 이미지도 깎아먹을 수 있다. 유명인이 아닌 판매자라는 새로운 분야에 도전한 만큼보다 신중한 태도가 필요한 이유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