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 사격, 대회 둘째 날 금 1·은 3·동 1 명중(종합)[항저우AG]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0m 러닝타깃 단체전서 북한 제치고 금메달

10m 공기소총 박하준도 은메달 2개 수확

뉴스1

25일 오후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10m 러닝타깃 단체전에서 1위를 차지한 대한민국 정유진, 하광철, 곽용빈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은 북한과 총점이 같았지만, 이너텐(Inner Ten·정중앙 10점 표적 반경 0.5㎜) 횟수에서 우위를 점했다. 39차례 명중으로 29회를 기록한 북한을 제쳤다. 2023.9.2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25일 오후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10m 러닝타깃 단체전에서 1위를 차지한 대한민국 하광철(왼쪽부터), 정유진, 곽용빈 금메달을 목에 걸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은 북한과 총점이 같았지만, 이너텐(Inner Ten·정중앙 10점 표적 반경 0.5㎜) 횟수에서 우위를 점했다. 39차례 명중으로 29회를 기록한 북한을 제쳤다. 2023.9.2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한국 사격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사격 둘째 날 금빛 총성을 울렸다.

정유진(청주시청), 하광철(부산시청), 곽용빈(충남체육회)으로 구성된 러닝타깃 남자 대표팀은 25일(한국시간)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남자 10m 러닝타깃 단체전에서 1668점으로 금메달을 수확했다.

한국은 북한과 같은 1668점 동률을 이뤘으나 10.5점 이상을 명중시킨 숫자에서 39개-29개로 앞서며 극적인 금메달을 따냈다. 동메달은 인도네시아(1667점)였다.

러닝타깃은 10m 앞에서 가로 방향으로 움직이는 표적을 맞히는 경기다. 개인당 60발을 쏴서 총점으로 순위를 매긴다. 단체전은 개인전 본선에 출전한 3명의 점수를 합쳐서 메달색을 가린다.

뉴스1

25일 오전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10m 러닝타깃 개인 및 단체전에서 대한민국 정유진이 사격을 하고 있다. 2023.9.2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팔렘방 자카르타 대회 이 종목 금메달리스트인 에이스 정유진이 565점(3위)으로 분전했고 곽용빈이 554점(8위), 하광철이 549점(12위)을 쐈다.

북한에서는 개회식 기수였던 박명원이 561점(5위)을 기록했고 권광일이 559점(7위), 유송준이 548점(13위)을 쐈다.

이날 정유진은 단체전 금메달에 이어 개인전에서도 3위에 오르며 동메달을 추가했다. 응우옌 투안 안(베트남)과 똑같이 565점으로 공동 3위에 오른 뒤 2발 점수로 승자를 정하는 '슛 아웃'에서 19점을 쏴 18점의 응우옌을 제쳤다.

정유진은 아쉽게 대회 2연패는 무산됐으나 2개의 메달을 목에 걸면서 환하게 웃었다.

박하준, 김상도(이상 KT), 남태윤(보은군청)으로 구성된 남자 사격 공기소총 대표팀은 이날 열린 남자 10m 공기소총 단체전에서 1890.1점을 합작해 인도(1893.7점)에 이어 은메달을 차지했다. 3위는 중국(1888.2점).

단체전은 개인전 예선전에 출전한 3명의 점수를 합쳐서 메달색을 가린다. 한국에서는 박하준이 632.8점으로 팀 내 최고 득점을 기록했고 김상도가 629.1점, 남태준이 628.2점을 쐈다.

개인전 결선에 올랐던 박하준은 251.3점을 기록, 샹리하오(중국)에 이어 2위를 차지해 하루에 2개의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뉴스1

25일 오후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10m 공기소총 개인 결선에서 대한민국 박하준이 은메달을 확정 지은 뒤 기뻐하고 있다. 2023.9.2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25일 오후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10m 공기소총 단체 경기에서 2위를 차지한 대한민국 박하준(왼쪽부터)과 남태윤, 김상도가 은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9.2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본선에 이어 결선에서도 1위를 차지한 샹리하오는 253.3점으로 이 종목 세계신기록을 달성하며 금메달을 손에 넣었다. 종전 세계기록은 중국의 유하오난이 보유 중이었던 252.8점이었다.

남자 25m 속사권총 단체전에서도 은메달을 명중했다.

송종호(IBK기업은행), 김서준(경기도청), 이건혁(상무)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같은 장소에서 열린 남자 25m 속사권총 단체전에서 1734점을 기록, 중국(1765점)에 이어 은메달을 수확했다. 동메달은 인도(1718점).

단체전은 개인전 본선에 출전한 3명의 점수를 합쳐서 메달색을 가린다. 한국에서는 송종호가 가장 높은 580점(9위)을 쐈고 김서준이 578점(12위), 이건혁이 576점(13위)을 기록했다.

다만 아쉽게도 상위 6명에게 주어지는 개인전 결선 진출권은 획득하지 못했다.

한국 사격은 24일 첫 날에는 10m 공기소총 노메달에 그치며 아쉬움을 남겼으나 둘째 날 5개의 메달을 수확하며 의미 있는 하루를 보냈다.

한국은 26일 10m 공기소총 혼성, 10m 러닝타깃 혼합 등에 출전한다.

뉴스1

한국 사격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10m 러닝타깃 단체전에서 북한을 제치고 금빛 과녁을 명중 시켰다. 정유진(청주시청), 하광철(부산시청), 곽용빈(충남체육회)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25일(한국시간)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남자 10m 러닝타깃 단체전에서 1668점으로 금메달을 수확했다.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한국 사격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10m 공기소총 단체전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하준, 김상도(이상 KT), 남태윤(보은군청)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25일(한국시간)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회 남자 10m 공기소총 단체전에서 1890.1점을 합작해 인도(1893.7점)에 이어 은메달을 차지했다.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25m 속사권총 단체전에서도 은메달을 명중했다. 송종호(IBK기업은행), 김서준(경기도청), 이건혁(상무)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이날 같은 장소에서 열린 남자 25m 속사권총 단체전에서 1734점을 기록, 중국(1765점)에 이어 은메달을 수확했다. 동메달은 인도(1718점)였다.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lexei@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