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韓 여자배구, 패패패패패패패→조 최하위로 파리올림픽 예선 마감…이제 AG 준비, 26일 항저우 입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자배구가 7연패로 파리올림픽 예선을 마감했다.

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잘레스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은 24일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2024 파리올림픽 예선 슬로베니아와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13-25, 20-25, 23-25)으로 졌다.

이날 이다현(현대건설)이 팀 내 최다 12점을 올렸지만 그게 전부였다. 정호영이 7점, 이선우(이상 정관장)가 6점으로 그 뒤를 이었다. 1, 2세트를 허무하게 내주고 3세트 대등한 승부를 펼쳤으나 승부를 4세트로 끌고가지 못했다.

매일경제

사진=FIVB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로써 한국은 파리올림픽 예선을 7연패로 마감했다. 첫 경기 이탈리아전 0-3 패배를 시작으로 폴란드전 1-3패, 독일전 2-3패, 미국전 1-3패, 콜롬비아전 2-3패, 태국전 0-3 패배에 이어 슬로베니아전 패배까지. 전혀 힘을 내지 못했다. 승점 1점 7패, 조 최하위로 예선을 마쳤다.

사실상 파리올림픽 출전이 좌절된 한국 여자배구는 이제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을 준비한다. 여자 대표팀은 오는 26일 항저우에 입성한다. 항저우 현지 적응을 가진 후 10월 1일 베트남과 C조 예선 첫 경기를 가진다.

[이정원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