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궁금한 이야기Y' 박성광, 개그맨 사칭남에 분노 "'개콘' 이상하게 만들어"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궁금한 이야기Y 개그맨 사칭남 / 사진=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궁금한 이야기Y' 박성광이 KBS 공채 개그맨을 사칭한 남성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22일 밤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자신을 공채 개그맨이라고 소개한 의문의 남성 최 씨를 추적했다.

이날 박성광은 자신을 동기라고 주장한 공채 개그맨 사칭남에 대해 "처음 봤다. 동기들 얘기로 들어서는 그 친구가 옛날에 '개콘' 끝나고 와서 사진 찍어달라고 했었다더라"고 말했다.

또한 박성광은 자신의 동기들에 대해 "현재 40대다. (장)도연이도 마흔일 거고"라고 의아함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박성광은 최 씨가 KBS 개그맨들로부터 갑질을 당한 뒤 '코미디 빅리그'로 옮겨갔다는 발언에 대해 "그 영상 보고 너무 화났다. KBS에서 '코빅' 가게 된 이유, '개콘'을 이상하게 만들어놓고"라고 분노했다.

또한 최 씨는 유재석과의 친분도 주장했다. 그러나 유재석 측 관계자는 "형님이랑 통화해 봤는데 전혀 일면식이 없다"고 반박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