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조종사도 없는데"…100km 비행해 사라진 美F-35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F-35, 실종 하루 만에 잔해로 발견

美해병대 "자동 조종 기능 작동했다"

최근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실종됐다가 잔해로 발견된 스텔스 전투기 F-35가 '자동 조종 기능'으로 인해 조종사 없이도 홀로 100km를 비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시아경제

스텔스 전투기 F-35 [사진출처=연합뉴스]


지난 21일(현지 시간)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 해병대는 전투기 F-35가 조종사 없이 60마일(약 100km)을 비행한 것은 '조종사 보호 기능' 때문이라고 밝혔다.

F-35에는 비상 상황을 방지하기 위한 자동 조종 기능이 탑재돼 있는데, 이로 인해 조종사 탈출 후부터 추락할 때까지 100km를 홀로 날았다는 것이다.

미 해병대는 이 기능이 작동될 때 전투기가 수평 비행 중이었다면 이를 유지하고, 상승 또는 하강하도록 설정됐다면 다른 명령이 나올 때까지 상승·하강 상태에서 중력가속도 1배 상태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조종을 할 수 없게 되거나 상황 인식을 하지 못하는 조종사들의 생명을 구하기 위한 기능"이라고 설명했다.

F-35 전투기의 위치 파악이 어려웠던 원인으로는 '비밀 통신 삭제 기능'이 지목됐다. 미 해병대는 "항공기는 보통 레이더나 전파송수신기 코드로 추적되는데 이 전투기는 조종사가 탈출하자마자 모든 비밀 통신을 삭제하도록 설계됐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7일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는 미 해병대 소속 F-35 전투기 조종사가 긴급 탈출했는데, 기체는 행방불명된 사건이 발생했다.

미군 당국은 대중을 상대로 전투기 잔해를 찾기 위한 도움을 요청하는 등 대대적인 수색을 펼쳤고, 전투기는 실종 발생 지점에서 100km 떨어진 윌리엄스버그 카운티 외곽에서 잔해로 발견됐다.



한지수 인턴기자 hjs17450@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