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북한 선수단, 개막 하루 앞두고 입촌…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항저우 AG]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개막을 하루 앞둔 22일 북한 선수단이 중국 항저우시 아시안게임 선수촌 국기광장에서 공식 입촌식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항저우 아시안게임 개막을 하루 앞두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이후 5년 만에 국제 스포츠 종합대회에 복귀하는 북한 선수단이 입촌식을 가졌다.

22일 오전 북한 선수단은 중국 항저우 아시안게임 선수촌에서 캄보디아, 브루나이, 대만, 태국 선수단 등과 함께 입촌식을 했다. 브루나이 선수단을 필두로 각국 선수들이 하나둘씩 모습을 드러냈고 20여 명의 북한 선수들도 인공기를 흔들며 행사장에 입장했다.

기계체조 종목의 안창옥 등이 선수단 맨 앞줄에 섰고 선수들은 흰 재킷에 파란색 바지와 스커트를 맞춰 입었다. 중국 측 환영사와 선물 교환 등 공식 행사가 끝난 뒤 북한 선수단은 무대에서 결의를 다지는 구호를 외치며 기념사진을 찍었다.

한국 취재진은 북한 선수단을 향해 질문을 건넸지만, 북한 선수들은 입을 꾹 다문 채 대답을 하지 않았다.

이번 대회는 북한의 국제 스포츠 종합대회 복귀전으로 코로나19를 이유로 2021년에 열린 2020 도쿄올림픽에 일방적으로 불참했다. 이에 국제올림픽위원회(IOC)로부터 국제대회 출전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한편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은 23일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개회식을 시작으로 10월 8일까지 16일 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이번 대회에는 45개국 1만1970명의 선수들이 출전하며 40개 종목에서 483개의 금메달을 놓고 겨룬다. 북한은 이번 대회에 17종목, 선수 185명이 출전한다.

[이투데이/황효원 기자 (hyow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