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승민, ‘이재명 체포동의안 가결’에 “尹, 주적이 사라졌다…위기”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부결’ 호소 SNS글에 “왜 이렇게 찌질한 짓을 했냐”

헤럴드경제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이 11일 오전 대구 아트파크에서 열린 대구·경북 언론인 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신현주 기자] 유승민 전 의원은 2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 가결된 것을 두고 “윤석열 대통령 입장에서도 오히려 위기”라고 평가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윤 대통령 입장에서도 그동안 이 대표를 만나주지도 않고 아주 형편없는 사람으로 대화 상대도 안 되는 것 같이 치부하면서 거부권도 행사하면서 끌고 온 것 아니냐”며 “그런데 윤 대통령의 주적이 사라졌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그동안은 민주당이 사법 리스크가 있는 당 대표 때문에 꼼짝 못하는 당이었기 때문에 때리면 됐는데, 이제부터는 무엇으로 때릴 것이냐”고 반문했다.

유 전 의원은 “국민의힘과 윤 대통령이 지금 오히려 정신을 바짝 차리고 국민의힘이 변화해서 민주당보다 나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하는 과제가 던져진 것이고, 민주당은 분열하지 않고 새로운 리더십을 창출해낼 수만 있으면 오히려 민주당의 변화의 희망이 생긴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대표의 리더십이 타격받은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는 “법원이 구속을 시키면 (이 대표는) 당 대표직에서 물러날 수밖에 없는 것이고 새로운 리더십으로 가는 것”이라며 “만약 영장실질심사에서 (구속영장이) 기각되고 이 대표가 불구속 상태로 있다면 오히려 민주당이 깨질 가능성이 훨씬 더 있다”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이 대표가 다시 대표직을 유지하면서 공천의 칼날을 휘두르면 소위 말하는 찬성표 던진 그 사람들이 당연히 살아남기 힘들 것”이라며 이 대표가 당내 비명계 의원들을 정리할 것이라고 봤다.

유 전 의원은 “이 대표도 그렇고 가결표를 던진 사람들도 그렇고 각자 입장에서 생각해보면 생존 본능이었다고 생각한다”며 “대표도 명분 다 버리고 실리 취하려고 한 것이고, 가결표 던진 분들도 이 대표 체제 하에서 자기 지역구에 이미 친명계라고 (예비후보들이) 와서 돌아다니고 있기 때문에 공천받기 힘들다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이 대표가 투표 하루 전 부결을 호소하는 글을 SNS에 올린 것을 두고 “왜 이리 찌질한 짓을 했는지 모르겠다”며 “이 대표가 명분과 실리를 (모두 잃은) 아주 어리석은 짓이었다”고 혹평했다.

newkr@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