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기보환연, 추석 성수품 627건 안전성 검사 6건 부적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원태 기자(pressianki@pressian.com)]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추석 선물용, 제수용으로 유통되고 있는 건강기능식품, 농수산물 등 총 672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상추, 고춧잎 등 6건에서 '부적합'이 나왔다고 22일 밝혔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이달 1일부터 15일까지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에서 검사 의뢰한 262건과 연구원이 추진 중인 식품안전지킴이 사업을 통해 수거한 410건을 대상으로 안전성을 검사했다. 검사 항목은 식중독균, 보존료, 중금속, 잔류농약, 방사능 등이다.

프레시안

▲추석 성수품 안전성 검사 모습.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사 결과 농산물의 잔류농약 허용기준치 초과가 5건, 액상차 세균수 허용기준 초과 1건 등 총 6건이 부적합으로 판정됐다. 이 밖에 식중독균, 중금속, 방사능 안전성 검사 등은 모두 적합했다.

농약 잔류허용기준치를 초과한 농산물은 상추, 치커리, 고춧잎 등 5종이었으며 이중 고춧잎은 파목사돈이 잔류허용기준치인 0.01 mg/kg의 97배인 0.97mg/kg이 검출됐다. 액상차 제품은 세균수가 기준치 초과로 검출돼 부적합 처리했다.

특히 올해는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후 급증한 수산물 안전에 대한 우려로 수산물 방사능 검사를 강화했으며 광어, 고등어 등 수산물 73건과 오징어채 등 기타 수산물 가공품 24건을 대상으로 방사능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불검출 판정이 나왔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부적합 식품을 관할 기관에 행정조치 하도록 통보했으며, 부적합 농산물 173kg은 압류폐기 조치했다.

연구원 관계자는 “민족 대명절인 추석을 맞아 소비가 많은 제수용 및 선물용 성수식품에 대한 검사를 선제적으로 실시했다”면서 “연휴 기간 식중독 발생 등 식품사고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비상연락 체계를 유지하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원태 기자(pressianki@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