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주 박광온 원내지도부 총사퇴…"지도부 결정과 다른 결과에 책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광온 등 원내지도부 전원 총사퇴…의원총회서 수용

박 원내대표, 의총서 "자리에 연연 안 해…책임 질 것"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3.09.21. bjk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조재완 신귀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원내지도부가 21일 이재명 당대표 체포동의안 가결에 따른 책임을 지고 총사퇴했다.

이소영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 직후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당 지도부는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 안건과 관련해 부결이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논의를 하고 소속 의원들에게 부결 투표를 요청하고 설득한 바 있다. 그러나 표결 결과가 지도부의 설득과 다른 방향으로 나왔기 때문에 모든 상황에 대한 책임을 지고 박 원내대표가 사의를 표명했고 이 시간부로 원내지도부가 총사퇴한다"고 말했다.

또 "사무총장과 사무총장 산하 정무직 당직자들도 모두 사의를 표명했다"고며 "의총에 참석한 의원들도 수용을 했다"고 했다.

최고위원 등 선출직 지도부의 사퇴 여부에 대해선 "그 부분은 순차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그에 대한 자세한 논의는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이번 표결 결과를 원내지도부 책임으로 볼 수 있냐'는 질문엔 "표결은 원내 사안"이라고 답했다.

또 "원내대표가 당 지도부 최고위원회의의 일원으로서 의원들에게 부결 투표를 요청했고 그에 대해 설득하는 적극적인 역할을 했기 때문에 그러한 설득에 따른 결론이 내려지지 않은 것에 대해서 책임이 있다고 스스로 판단한 것"이라며 "그러한 판단 하에 사의를 결정하게 된 것"이라고 부연했다.

지도부 사의 표명은 이날 의총에서 즉각 수용됐다. 일부 의원들의 반발이 있었으나 최종적으로 받아들여졌다고 이 원내대변인 밝혔다.

그는 "(원내지도부) 책임에 대해선 다양한 의견들이 있었고, 박 원내대표는 오늘 의총 속개와 동시에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며 "지도부 결정과 다른 표결 결과에 대해서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고 전햇다.

이 원내대변인은 차기 원내대표 선출 계획을 묻는 질문엔 "후속 일정은 여러 상황을 고려해 당헌당규에 따라 일정을 결정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너무 늦지 않은 시일 내에 신임 원내대표 선출 절차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며 "그 외엔 당헌당규에 따라 모든 게 진행될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체포안이 가결된 것과 관련해 의총에 입장을 따로 전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wander@newsis.com, marim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