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으아악” 체포안 가결 순간, 국회 앞 개딸 집회장엔 비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으아악”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도로를 점거하고 농성을 벌이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지자들이 체포동의안 가결 소식을 접한 직후 군중들 사이에서 터져나온 비명소리다. 주저앉아서 우는 사람들도 보였다.

조선비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지지자들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 가결 소식에 슬퍼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은 이날 오전 10시쯤부터 국회 앞 도로 6개 차선을 점거하고 위력 시위를 벌여왔다. ‘이재명이 살아나야 민주당이 살 수 있다’ ‘방탄소리 X소리다. 이재명을 지켜내자’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었다.

이들이 도로 한가운데 설치한 대형 스크린에서 이 대표 체포안 가결 소식이 뜬 짧은 순간, 정적이 흐르더니 곳곳에서 사람들이 오열하기 시작했다. 울고 있는 군중을 향해, 단상 위 사회자가 이렇게 말했다.

“아직 영장심사가 남아있습니다, 여러분. 법원을 믿읍시다.”

낙심한 사람들이 하나 둘 자리를 뜨기 시작했다. 어린 두 자녀와 함께 시위 현장에 있던 여성은 현장을 빠져나가며 주변 시민으로부터 야유를 받고는 언쟁을 벌이기도 했다. 끝내 떠나지 못하고 시위 현장 곳곳에서 주저앉아 울고 있는 여성 지지자들도 볼 수 있었다.

일부 과격한 참가자들은 단상에 놓인 마이크를 집어들고 ‘반란표’를 던진 민주당 의원들을 비난하기 시작했다. “수박, 개XX들”같은 욕설이 앰프를 타고 울려퍼졌다.

야당 대표 체포안 가결은 헌정 사상 처음이다.

국회는 이날 본회의에서 이 대표 체포안을 표결했다. 재석 의원 295명 중 가결 149명, 부결 136명, 기권 6명, 무효 4명으로 결과는 가결이었다. 민주당 등 야권에서 반란 표가 29표 나왔다.

김문관 기자(moooonkwa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