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서~동탄 ‘시운전’ 시작한 GTX-A… 내년 4월 개통 가능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수서역에서 동탄역까지 28㎞ 구간을 운행하는 GTX-A가 이번달부터 본격적인 시운전을 개시한다.

경향신문

경남 창원 현대로템 공장에서 첫 출고된 GTX-A 노선 열차 모습. 국토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출고식을 가진 GTX-A 차량이 SR 수서~동탄 구간에서 이번달부터 시운전을 본격 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GTX-A는 지난 4월 오송 시험선에서 5000km 예비주행 시험을 마치고 중부내륙선(부발~충주)으로 이동해 예비 시운전을 완료했다. 이번달부터는 실제 운행 구간인 SR 수서~동탄 선로에서 시운전에 돌입해 주행안전성·주행저항·지상설비연계동작시험 등 4개 항목을 시험 중이다.

철도 차량 시운전은 관련 규정에 따라 1만㎞ 이상의 주행거리를 요구하나 GTX-A 차량은 안전성을 보다 철저하게 확보하기 위해 3만㎞ 이상을 시운전할 계획이라고 국토부는 밝혔다.

GTX 신설 선로 및 시설 등에 대한 종합적인 시설 점검 및 시운전도 이르면 연말부터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이날 오전 1시 직접 시운전 타량에 탑승한 뒤 “모두가 잠든 시간에 시운전을 위해 고생하시는 관계자에게 감사하다”며 “GTX-A의 24년 초 개통을 국민들께서 간절히 기다리는 만큼, 시운전을 성공적으로 수행하여 적기에 개통되도록 노력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심윤지 기자 sharpsim@kyunghyang.com

▶ 무슨 옷 입고 일할까? 숨어 있는 ‘작업복을 찾아라
▶ 뉴스 남들보다 깊게 보려면? 점선면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