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아한 제국' 강율, 한지완 정체 알고 눈물 "내 곁 떠나지 않도록 지킬 것"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KBS2 우아한 제국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우아한 제국' 강율이 한지완에게 여전한 사랑을 고백했다.

20일 방송된 KBS2 '우아한 제국'에서는 서희재(한지완)가 신주경(한지완)이란 사실을 알게 된 정우혁(강율)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우혁은 서희재가 신주경이란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서희재는 "난 신주경이 아니라 서희재야"라며 부인했지만, 신주경을 애타게 그렸던 정우혁에게 결국 자신이 신주경이란 사실을 인정했다.

정우혁은 "살아있어줘서 고맙다. 정말 많이 보고 싶었다"며 눈물을 보였다.

신주경은 당시 죽은 것은 신주경이 아니라 예경(이정빈)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신주경이 아니라 서희재로 살아야 하는 이유가 뭐냐"고 묻자, 서희재는 "장기윤이 날 또 죽이려 할 것"이라면서 "내가 신주경이란 걸 몰라야 한다"고 답했다.

분노한 정우혁이 혐오스럽다는 듯 "그자식은 감방 가야 한다"면서 신고하자고 설득했지만, 서희재는 "증거 없이 장기윤을 건드렸다간 우리만 당한다"고 이야기했다.

서희재는 "내가 살아있다는 걸 장기윤이 알면 자기 죄를 덮기 위해 무슨 짓을 할지 모른다"면서, 이를 숨기기 위해 숨길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신주경이라고 밝히지 못했지만 널 보고 네 옆에 있는 게 좋았다"고 말했다.

정우혁은 바로 자신의 옆에 사랑하는 사람이 있었음에도 몰랐다는 사실에 울적해하면서도 "난 서희재 당신을 사랑하고 지킬 거다. 다시는 내 곁을 떠나지 않도록"이라면서 여전한 연심을 고백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