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백지영 "방시혁, 올인할 프로젝트 있다며 내 곡 거절...이후 BTS 데뷔" ('라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유정민 기자]

텐아시아

사진=MBC 제공



가수 백지영이 방시혁(하이브 이사회 의장)과의 특별한 과거를 밝힌다.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가수 백지영이 방시혁이 작사, 작곡한 노래 ‘총 맞은 것처럼’의 탄생비화를 공개한다. 또 ‘총 맞은 것처럼’이 나온 뒤 방탄소년단이 나왔다는 사실에 ‘BTS의 전신 같은 느낌’이라며 MC들이 추임새를 넣자 이에 맞장구를 쳐 웃음을 자아냈다.

20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 측은 ‘백지영, BTS 제작자 방시혁의 뮤즈였다?!’라는 제목의 선공개 영상을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백지영은 방시혁의 뮤즈로 ‘총 맞은 것처럼’과 ‘내 귀에 캔디’를 함께 작업했던 얘기를 꺼내게 됐다. 그는 곡을 받기 위해 직접 방시혁에게 의뢰를 했다고 공개하면서 멋지게 작별(?)한 뒷이야기도 공개했다.

백지영은 방시혁이 자신의 앨범 작업을 거절하면서 ‘어떤 프로젝트에 올인하고 있다’고 밝혀 멋지게 서로 이별을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얼마 뒤 방탄소년단이 나왔다”라는 백지영의 말에 MC 유세윤은 “’총 맞은 것처럼’이 방탄의 전신 같은 느낌”이라고 말을 꺼냈다. 이에 백지영은 “왜 방탄일까 그 생각을 하긴 했거든요”라고 웃었다.

‘총 맞은 것처럼’과 방탄소년단의 ‘방탄’을 연관 지어 웃음이 만발한 분위기 속에서 MC 김구라는 “방탄소년단과 방시혁이 너무 잘 돼서 ‘그때 좀 들이댈 걸’ 하는 (마음이 들지 않냐)”고 덧붙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20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는 백지영을 비롯해 임원희, 정석용, 미미가 출연하는 ‘오 마이 케미~ 살짝 통했어’ 특집으로 꾸며진다. 또한 신입 MC로 개그우먼 장도연이 함께해 웃음 케미가 폭주할 예정이어서 큰 기대를 모은다.

유정민 텐아시아 기자 hera20214@naver.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