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첫 승점 땄지만…’ 한국, 풀세트 접전 독일에 패배→3연패…올림픽 본선 진출 위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한국 여자배구대표팀.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길준영 기자] 세자르 에르난데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세계랭킹 36위)이 올림픽 진출 목표로 하고 있지만 점차 가능성이 희박해지고 있다.

한국은 19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폴란드(세계랭킹 7위)와의 파리올림픽 예선 C조 3차전 독일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2-3(13-25, 21-25, 25-23, 25-22, 7-15)으로 패해 2024 파리 올림픽 진출이 사실상 좌절됐다.

1차전 이탈리아전(세계랭킹 5위)에서 0-3 셧아웃 패배를 당했고 2차전 폴란드전(7위)에서도 1-3으로 패한 한국은 2패로 예선전을 시작하며 올림픽 진출이 어려워졌다. 마지막 희망을 잡기 위해서는 독일전(12위) 승리가 절실했지만 끝내 기적은 일어나지 않았다.

강소휘가 18득점으로 팀내에서 가장 많은 득점을 올렸고 이한비는 15득점으로 경기 후반 뒷심을 발휘했다. 박은진(8득점), 정호영(8득점), 이주아(6득점), 이다현(3득점) 등 미들블로커의 활약도 좋았다. 한국은 세트스코어 0-2으로 몰린 상황에서 풀세트 접전까지 승부를 끌고 갔지만 끝내 첫 승리를 거두지는 못했다.

OSEN

한국 여자배구대표팀.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첫 두 세트를 내리 내준 한국은 3세트에서는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경기 초반 독일을 몰아붙이며 10-6으로 앞서나가 4점차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독일은 차근차근 따라붙기 시작했고 결국 한국은 13-14 역전을 허용하고 말았다. 분위기를 내준 한국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17-17 동점을 만들며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다. 결국 25-23으로 재역전에 성공하며 셧아웃 패배를 면했다.

하지만 한국은 4세트에 다시 독일에 밀리기 시작했다. 세트 초반 독일에게 분위기를 내준 한국은 집중력을 잃지 않고 11-11을 만들었다. 세트 중반에는 다시 독일에게 리드를 내줬지만 후반에는 다시 19-19를 만드는 등 쉽게 경기를 포기 하지 않았고 이한비의 득점으로 20-19 리드를 잡기도 했다. 결국 4세트도 한국이 가져가며 승부를 풀세트로 끌고 갔다. 하지만 마지막 세트에서는 전력의 차이를 극복하지 못하고 경기를 내줬다. 승점 1점을 획득하며 처음으로 승점을 따낸 것에 만족해야 했다.

예선전에서 3패를 당한 한국은 파리올림픽 본선 진출 가능성이 희박해졌다. 예선 C조에 편성된 한국은 1위 이탈리아(3승, 승점 9점), 2위 독일(3승, 8점), 3위 미국(2승, 6점), 4위 폴란드(2승, 6점)에 이어 5위에 위치했다. 올림픽 본선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조 1위 혹은 2위에 올라야 한다. 이미 3패를 당한 한국은 20일 미국전, 22일 콜롬비아전, 23일 태국전, 24일 슬로베니아전을 모두 승리하더라도 조 2위까지 올라가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OSEN

한국 여자배구대표팀.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fpdlsl72556@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