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에스파 닝닝 "돈 쓰는 거 좋아해, 할머니 집·부모님 차 선물"(아는형님)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아는형님 에스파 닝닝 / 사진=JTBC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아는 형님' 에스파 닝닝이 효심을 드러냈다.

1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그룹 에스파 카리나, 닝닝, 윈터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닝닝은 자신의 성격에 대해 "그냥 안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윈터는 "(닝닝은) 본능대로 사는 느낌이다.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 같고"라고 솔직히 밝혔다.

카리나도 "리얼리티 촬영하면서 보니까 닝닝이 돈을 아끼는 스타일은 아니"라고도 말했다.

이에 닝닝이 "전 돈 쓰는 걸 좋아한다"고 하자 김희철은 "누나라고 부르겠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멤버들은 데뷔 후 가장 큰 지출에 대해서도 얘기했다. 카리나는 어버이날에 부모님 차를 바꿔줬고, 윈터도 아버지의 자동차를 사드렸다고.

이를 들은 닝닝은 "전 할머니 집 사드리고, 엄마와 아빠 차도 싹 바꿔줬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