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동연 "윤석열 정부의 6.10 불참, 자가당착이고 옹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윤석열 정부 1년 동안 대한민국이 작아지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가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 불참한 것을 비판했다.

김 지사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동안 정부가 주최해온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 정부가 불참했다"며 "그간 헌정질서 수호를 강조해온 정부가 오늘 기념행사에 불참하는 것은 자가당착이고, 옹졸한 일"이라고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지금의 헌정 체제는 87년 6월 6.10 항쟁의 산물"이라며 "대통령 직선제를 쟁취했고, 윤석열 대통령이 그 여덟 번째 대통령"이라고 꼬집었다.

김 지사는 "정치는 진영 논리에 갇혀 적군과 아군으로 나뉘고 있다"며 "외교는 균형을 잃고 일부 국가와는 척을 지고 있다. 경제에서는 노동 진영을 적대시하면서 경제 주체를 가르고 있다. 사회는 분열과 갈등으로 치닫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지사는 "오늘 6.10 민주 행사에 정부가 불참하는 것은 쪼개지고 작아지는 대한민국의 현실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징표"라며 "6.10 민주항쟁의 정신을 되새기면서도 36년간 지속된 87년 체제를 극복하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프레시안

▲ 김동연 지사. ⓒ프레시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