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본 스마트폰 ‘멸종 위기’…마지막 남은 소니도 삼성에 밀려” 고조되는 日위기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일본 교세라 스마트폰 홈페이지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기업 브랜드의 스마트폰이 시장에서 완전히 사라질 수 있다는 현지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일본 전자 회사들이 휴대전화 부문에서 고전을 면치 못한 게 어제오늘 얘기는 아니지만 지난달에만 교세라, FCNT(옛 후지쓰), 발뮤다 등 3개 업체가 잇따라 시장 철수 또는 경영파탄을 발표하면서 위기감이 한층 고조됐다.

일본 지지통신은 8일 현 상황과 관련해 ‘멈추지 않는 일본 스마트폰의 쇠퇴…일본 대기업 철수로 외국산이 장악’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온라인매체 J캐스트는 7일 ‘일본산 스마트폰 멸종 위기…재기를 위해 필요한 것’이라는 기사를 각각 내보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에서 스마트폰을 제조하는 것은 이제 소니 그룹과 샤프뿐”이라고 전했고, 산케이신문은 “국내 시장에서 미국 애플에 이어 점유율 2위인 샤프는 대만 홍하이정밀이 매각됐기 때문에 사실상 국내 대기업은 소니만 남게 됐다”고 했다.
서울신문

2015년 오사카시 주오구에 문을 연 저가 스마트폰 브랜드 ‘라쿠텐모바일’의 스마트폰 전문점. 본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음. 2023.05.31 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지쓰의 휴대전화 사업본부를 전신으로 ‘애로우스’(arrows) 시리즈와 ‘라쿠라쿠 스마트폰’을 생산해 온 FCNT는 지난달 30일 민사재생법 적용을 신청하고 휴대전화 단말기 제조 및 판매 중단을 발표했다. 한국으로 치면 경영파탄에 따른 기업회생 신청이다.

고령자 등을 겨냥해 사용 편의성을 중시하는 ‘단순 단말기’ 전략을 내세웠지만, 보다 가격이 저렴하고 조작이 쉬운 해외산 스마트폰에 밀려 큰 어려움을 겪었다.

‘간탄 스마트폰’ 시리즈와 ‘G’zONE TYPE-XX‘를 생산하는 교세라는 FCNT보다 보름가량 앞선 지난달 16일 수익성이 떨어지는 개인 소비자용 스마트폰 판매 사업에서 철수하겠다고 발표했다.

2021년 스마트폰 사업에 뛰어들었던 가전업체 발뮤다도 지난달 12일 ‘발뮤다폰’ 사업 종료를 선언했다.

파나소닉과 NEC는 10년 전인 2013년 일본 내 개인용 스마트폰에서 철수한 상태다.
서울신문

애플 북스 서비스 예시 이미지. 케나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일하게 남은 순수 일본 기업 소니도 ‘엑스페리아’ 시리즈를 국내외에 내놓고 있지만, 상황은 녹록지 않다. 현재 일본 국내시장에서도 삼성전자 ‘갤럭시’(4위)에 밀려 시장 점유율 5위에 그치고 있다.

산케이는 “미국 애플과 구글 등이 대량 생산으로 비용을 절감해 만드는 고성능 단말기를 이길 수 없어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사실상 해외 업체들이 독식할 기세”라면서 “특히 지난해부터 이어진 엔화 약세와 반도체 품귀 현상으로 인한 원가 상승도 겹치면서 잇따른 철수가 나타났다”고 했다.

“국내업체들이 고전하는 것은 글로벌 판매를 전제로 대량생산을 실현한 해외 업체들과의 경쟁에서 이길 수 없기 때문이다. 스마트폰이 등장하기 전 국내에서는 10개 이상의 업체가 경쟁해 왔지만 국내용 개발에 집중하다 보니 세계 진출에 실패했다. 독특한 생태계를 가진 갈라파고스 제도에 비유한 ‘갈라파고스폰’이라는 호칭은 상징어가 됐다.”
서울신문

삼성전자는 6일 스마트폰 갤럭시 S23 시리즈가 유럽과 인도, 중남미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작 대비 1.5~1.7배의 판매율을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내 딜라이트샵에 진열된 갤럭시 S23 시리즈 제품. 연합뉴스


모바일 기기 인플루언서 사노 마사히로는 “일본 시장에서는 이미 스마트폰이 포화상태에 달했고, 제품 성능 향상도 한계에 다다라 교체 주기가 길어지고 있다”며 “이런 가운데 2019년 전기통신사업법 개정 등으로 매장에서의 대폭 할인에 대한 규제가 더해져 판매가 더욱 부진해졌다”고 진단했다.

그는 “일본 시장을 둘러싼 문제들은 모두 제조사의 노력만으로 해결하기 어렵다”며 “성장을 기대할 수 없다며 해외 제조사들까지 일본 시장에서 철수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일본 내에서는 일본 기업의 잇따른 스마트폰 사업 포기가 향후 경제 안보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고령자, 어린이 등 틈새 수요에 대응하는 단말기 개발이 어려워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김태균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