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U-20 월드컵] 결승행은 좌절됐지만…김은중 감독 “선수들, 고맙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김은중 감독이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 이탈리아와의 경기 중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운동장 위에서 모든 걸 쏟아 부어준 선수들, 고맙다”

김은중호가 아쉬움을 삼켰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한국 축구 대표팀은 9일 아르헨티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탈리아와의 ‘2023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에서 1-2로 패했다. 끝까지 최선을 다한 대표팀에 박수가 쏟아졌다. 김은중 감독은 경기 후 FIFA+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선수들은 할 수 있는 모든 걸 쏟아 부었다. 마지막 결과는 아쉽지만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고 해준 것만으로도 감독으로서 고맙다”고 밝혔다.

우려 섞인 시선 속에 마음고생도 많이 했다. 대표팀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큰 기대를 받지 못했다. 확실한 스타플레이어가 없었기 때문이다. 일각에선 골짜기 세대라는 평가를 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4강 진출을 꾀하며 유쾌한 반전을 작성했다. 경기를 마친 뒤 몇몇 선수들은 그대로 그라운드 위에 쓰러졌다. 눈물을 흘리는 이들도 있었다. 김은중 감독은 “선수들이 그동안 많이 힘들었다”면서 “후회 없는 경기를 했다고 믿는다”고 격려의 말을 잊지 않았다.

대회 내내 석연찮은 판정과도 맞서야 했다. 이날도 마찬가지. 이탈리아 선수들은 거칠게 한국을 몰아붙였다. 경합 과정에서 팔꿈치로 얼굴을 가격하거나 손을 유니폼을 잡아당기기도 했다. 별다른 제재 없이 지나가는 경우가 많았다. 반면, 한국 선수들의 작은 충돌엔 예외 없이 휘슬이 불렸다. 김은중 감독은 “사실 매 경기 판정이 아쉬웠지만, 판정도 경기의 일부분이었다. 말하기 곤란한 부분”이라면서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다는 것에 감사하다”고 끄덕였다.

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