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은중호 '주장' 이승원…4년 전 '골든볼' 이강인과 동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탈리아전 전반 23분 동점골…2골 4도움

한국, 이탈리아와 4강전서 1-2 석패

뉴시스

[라플라타=AP/뉴시스] 이승원이 8일(현지시각) 아르헨티나 라 플라타의 디에고 마라도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 이탈리아와의 경기 전반 23분 PK로 동점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2023.06.0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김은중호 '주장' 이승원(강원)이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에서 6번째 공격포인트를 추가하며 4년 전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마요르카)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승원은 9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탈리아와의 대회 준결승전에 선발로 나와 0-1로 끌려가던 전반 23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1-1 동점골을 터트렸다.

배준호(대전)가 상대 페널티박스 안에서 반칙을 얻어냈고, 이승원이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이탈리아 골망을 갈랐다.

비록 후반 막판 추가 실점하며 이탈리아에 1-2로 져 2회 연속 대회 결승 진출은 무산됐지만, 이승원의 황금 오른발은 빛났다.

이 골로 이승원의 이번 대회 공격포인트는 2골 4도움이 됐다.

이는 직전인 2019년 폴란드 대회에서 이강인이 올린 공격포인트와 타이기록이다.

당시 이강인은 한국의 준우승에도 강한 인상을 남기며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해당하는 골든볼을 수상했다.

뉴시스

[라플라타(아르헨티나)=AP/뉴시스]U-20 축구대표팀 이승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FIFA 주관 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골든볼을 수상한 건 이강인이 처음이었다.

4년 전 이강인의 황금 왼발이 있었다면, 이번에는 이승원의 오른발이 빛나고 있다.

이승원은 조별리그 프랑스와의 1차전(2-1 승)에서 1골 1도움을 올리며 김은중호의 핵심 미드필더임을 증명했다.

이어 조별리그 2차전 온두라스, 16강 에콰도르, 8강 나이지리아전에서 도움을 추가하며 김은중호의 득점을 책임졌다.

또 이탈리아와의 4강전에서도 골 맛을 보며 조별리그 3경기와 토너먼트 3경기, 총 6경기에서 공격포인트 6개를 기록했다.

결승에는 실패했지만, 12일 오전 2시30분 열리는 이스라엘과의 3·4위 결정전이 남아 이승원이 공격포인트를 추가할 가능성은 충분하다.

뉴시스

[라플라타=AP/뉴시스] 이승원(왼쪽)이 8일(현지시각) 아르헨티나 라 플라타의 디에고 마라도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 이탈리아와의 경기 전반 23분 PK로 동점 골을 넣고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3.06.0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전에서 또 한 번 오른발이 폭발한다면 이강인을 넘어서게 된다.

지난해 12월 강원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입성한 이승원은 아직 K리그1 데뷔전을 치르지 못했다.

강원 B팀에서 K4리그(4부)에서만 주로 뛰었다.

하지만 이번 U-20 월드컵에서 '골든볼' 이강인급 활약을 펼치며 한국 축구를 이끌 차세대 미드필더로 급부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