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승원 PK 동점골’ 한국 U-20, 이탈리아와 접전 끝 전반 1-1 마무리 [U-20 월드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잘 버텨낸 전반전이었다.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오는 9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라 플라타의 에스타디오 시우다드 데 라 플라타에서 열린 이탈리아와의 2023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 전반을 1-1로 마무리했다.

한국은 골키퍼 김준홍을 시작으로 최예훈과 김지수, 최석현, 조영광, 박현빈, 강상윤, 이승원, 김용학, 배준호, 이영준이 선발 출전했다.

매일경제

잘 버텨낸 전반전이었다. 사진(라 플라타 아르헨티나)=AFPBBNews=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탈리아는 골키퍼 세바스티아노 데스플랑체스를 시작으로 마티아 자노티-리카르도 투리키아-다니엘레 기라르디-가브리엘레 과리노-마테오 프라티-체사레 카사데이-사무엘 지오바니-토마소 발단찌-프란체스코 에스포시토-쥐세페 암브로시노가 선발 출전했다.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이탈리아의 강한 압박에 고전했다. 잔디 상태도 좋지 못했지만 그보다 이탈리아의 중원부터 시작하는 압박에 좀처럼 공격 전개를 해낼 수 없었다.

그럼에도 잘 버텨낸 한국이었다. 전반 9분 발단찌의 슈팅을 김준홍이 막아냈다. 이후에도 수비진이 이탈리아의 공세를 튕겨내며 0-0 균형을 유지했다.

전반 14분 후방에서 볼을 뺏기면서 위기가 시작됐다. 투리키아는 곧바로 카사데이에게 패스했고 슈팅 연결, 선제 실점했다. 스코어는 0-1. 전반 16분에는 암브로시노의 슈팅을 김준홍이 막아내며 추가 실점 상황을 지웠다.

한국도 곧바로 반격했다. 전반 18분 페널티 박스 내에서 배준호가 왼발을 밟힌 후 쓰러졌다. VAR 확인 결과 페널티킥 선언. 이승원이 깔끔하게 마무리하면서 1-1 동점을 이뤄냈다.

동점 이후 이탈리아의 공세는 계속됐고 한국은 방패를 높게 세웠다. 전반 33분 좋은 연계 이후 지오바니의 슈팅이 골대 옆으로 지나갔다. 전반 45분 최예훈의 패스를 받은 김용학이 좋은 슈팅 기회를 잡았지만 골문 위로 향했다.

한국은 육탄 방어를 통해 추가 실점을 막았고 후반 반격의 기회를 얻었다. 전반을 1-1로 잘 마무리했다. 물론 동점골 허용 후 거칠어진 이탈리아에 의해 여러 선수가 쓰러지는 변수도 존재했다. 그럼에도 잘 버텨낸 한국이었다.

[민준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