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딩엄빠3', 중3에 엄마 된 중딩엄마 김소라 출연, 새벽 6시 '미라클 모닝' 실천하는 열일 일상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에 만 15세에 엄마가 된 김소라가 출연, 새벽 6시부터 '미라클 모닝'을 실천하는 '열일 일상'을 공개한다.

7일(수) 밤 10시 20분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이하 '고딩엄빠3')' 21회에서는 중학교 3학년의 나이인 만 15세에 엄마가 된 중딩엄마 김소라가 등장, 미혼모 센터에서 아이를 낳아야 했던 파란만장한 삶을 고백하는 한편, 현재 자신에게 아낌없이 투자하고 있는 '플렉스 라이프' 일상을 보여준다.

스타데일리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김소라는 재연드라마를 통해 "게임에 중독돼 아무것도 하지 않는 남편 대신, 생계와 집안일을 병행하느라 고달픈 삶을 살아야 했다"고 밝혀 박미선, 하하, 인교진 등 스튜디오 출연진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이후 스튜디오에 등장한 김소라는 "남편과는 어떻게 되었느냐?"는 질문에 "큰 아이가 중2, 작은 아이가 초3일 당시 헤어지게 됐다"고 털어놓아 모두의 축하(?)를 받는다. 또한 '고딩엄빠3'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는 "행복과 사랑을 찾기 위해 나왔다"고 말해, "공개구혼이냐?"는 박미선의 동공지진을 유발한다.

이후 김소라는 두 딸과 함께 살고 있는 현재의 일상을 공개한다. 새벽 6시에 일어난 김소라는 곱게 '꽃단장'을 한 뒤 출근길에 나선다. 이를 지켜본 출연진들은 "완전 부지런하다"며 칭찬한다. 직장에 도착한 후 김소라는 널찍한 책상에서 업무를 시작해 능력녀 포스를 풍긴다. 이와 관련, 김소라는 "현재 S반도체 협력사의 과장으로 6년째 재직 중"이라고 밝히며 "하고 싶은 것을 다 하고도 저축을 할 정도로 충분히 벌고 있다"고 해 하하-인교진의 박수갈채를 부른다.

이어 "지금껏 휴대폰 대리점부터 헬스장 카운터까지 아이들을 위해 이를 악물고 일해 왔다"고 밝힌 김소라는 퇴근 후 귀가하는데, 집 어느 곳에서도 두 딸의 흔적을 찾아볼 수가 없어서 궁금증을 일으킨다. 이에 박미선은 "집이 너무 조용한데, 아이들은 어딨어?"라고 화면 곳곳을 뒤지고, 인교진은 "무슨 사연이 있나 봐…"라며 말끝을 흐린다. 게스트로 출연한 안무가 배윤정마저 "(아이들이) 아빠한테 갔나?"라고 고개를 갸웃거린 가운데, 김소라 가족에게 남모를 속사정이 있는 것인지 시선이 모인다.

'중딩엄마' 김소라의 사연은 7일(수) 밤 10시 20분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21회에서 공개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