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애플, '맥북 에어 15' 공개…"세계에서 가장 얇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애플은 5일(현지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애플파크에서 '세계 개발자 회의(WWDC)'를 열고 '맥북 에어 15'를 공개했다.

맥북 에어 15의 가장 큰 특징은 11.5mm 두께로 세계에서 가장 얇은 15인치 노트북이다. 성능과 휴대성을 모두 잡은 것이 특징이다. 무게도 1.51kg에 불과해 휴대성이 높다. 비슷한 등급의 PC 노트북 대비 거의 40% 더 얇고 200g 이상 가볍다.
아시아경제

맥북 에어15 [사진제공=애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맥북 에어 15는 고해상도 38.9cm 리퀴드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갖추고 최대 500니트 밝기에 10억 개 색상을 지원한다. 콘텐츠를 풍부하고 생생하게 보여준다. 비슷한 등급의 PC 노트북 대비 해상도는 2배 더 높고 밝기는 25% 더 뛰어나다.

M2 칩을 탑재해 가장 빠른 인텔 기반 맥북 에어 모델보다도 최대 12배 더 빠르다. 코어 i7 프로세서를 탑재한 베스트셀러 15 모델 PC 노트북과 비교하면 최대 2배 더 빠르다. 배터리 사용 시간이 최대 18시간에 달해 기존 PC 노트북보다 50% 더 길면서도 디스플레이와 성능 면에서 우월하다.

맥북 에어 15는 강력한 8코어 CPU(성능 코어 4개 및 효율 코어 4개), 빠른 그래픽 구현을 위한 10코어 GPU, 16코어 뉴럴 엔진을 탑재하고 있다. 이외에도, M2가 100GB/s의 메모리 대역폭을 제공하고 최대 24GB의 고속 통합 메모리를 지원한다. 사용자가 멀티태스킹이나 복잡한 작업도 매끄럽게 처리할 수 있도록 해준다. 6 스피커 사운드 시스템, 1080p 페이스타임 HD 카메라, 맥세이프 충전, 맥OS 벤츄라를 탑재했다.

맥북 에어 15는 일부 국가 및 지역에서 이날부터 애플 스토어 웹사이트와 앱으로 주문할 수 있다. 오는 13일부터 애플 스토어 매장과 애플 공인 리셀러 매장을 통해 판매를 시작한다. 미드나이트, 스타라이트,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 네 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189만원부터, 교육용 제품은 175만원부터 시작한다.

존 터너스 애플 하드웨어 엔지니어링 담당 부사장은 "맥북 에어 15를 처음 선보이게 돼 매우 설렌다. 경이로운 성능과 빼어난 디자인을 갖춘 새로운 맥북 에어 15는 세계 최고의 15 모델 노트북"이라며 "이러한 성능과 디자인의 조합은 오직 애플 실리콘으로만 구현 가능하다. 광활한 리퀴드 레티나 디스플레이와 놀랍도록 얇은 팬리스 디자인부터 뛰어난 배터리 사용 시간, 몰입감 넘치는 6 스피커 사운드 시스템까지 맥북 에어는 모든 강점을 갖춘 노트북"이라고 말했다.



오수연 기자 sy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