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9년만에 적자 기록한 저축은행...상위5개사 순익도 급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금리상승으로 이자비용급증..대손충당금 적립도 ↑
상위 저축은행 적자 면한 비결은 자산운용 수익 덕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올 1·4분기 저축은행 업계가 9년만에 적자로 돌아선 가운데 상위권 저축은행들도 순이익이 80%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금리 상승에 따라 이자 비용이 급증한데다 미래 부실에 대비한 대손충당금 적립이 늘어난 탓이다.

5일 저축은행중앙회 소비자포털의 각 저축은행 공시에 따르면 자산 규모 기준 상위 5개 저축은행(SBI·OK·한국투자·웰컴·페퍼저축은행)의 1·4분기 순이익 합계는 378억원으로 지난해 동기(1711억원)보다 78% 줄었다.

자산규모가 가장 큰 SBI저축은행의 1·4분기 당기순이익은 37억원으로 지난해 동기(901억원) 대비 95.9% 감소했다.

한국투자저축은행과 웰컴저축은행의 순이익도 각각 20.3%, 70% 줄어 137억원, 81억원에 그쳤다. 특히 페퍼저축은행은 지난해 1·4분기 순이익이 101억원이었지만, 올해 1·4분기에는 253억원 순손실을 기록했다.

OK저축은행(376억원)만 유일하게 전년 1·4분기(267억원)와 비교해 순이익이 40.8% 증가했다.

지난해 말 저축은행은 시중은행 수신금리 상승으로 자금이 빠져나가자 5∼6%대 예·적금 상품을 판매했는데 이에 따른 이자비용 부담이 올해 1·4분기에도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1·4분기 상위 5개 저축은행이 지출한 이자비용은 6822억원으로 지난해 동기(3298억원)보다 106.85% 많았다.

여기에 더해 미사용 약정 대손충당금 추가 적립 등으로 대손 비용이 늘었다. 상위 5개 저축은행의 1·4분기 대손충당금은 약 2조5914억원으로 지난해 동기(약 2조3103억원)보다 12.2% 증가했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저축은행의 '마이너스통장'과 같은 한도성 여신의 신용환산율을 지난해 20%에서 올해 30%로 상향한 바 있다. 신용환산율은 미사용잔액 중 충당금으로 적립해야 하는 금액의 비율로 충당금 적립의 기초가 된다.

한편 지난 1·4분기 저축은행 79곳은 총 523억원의 순손실을 내며 전년 동기(4561억원 순이익) 대비 적자 전환했다. 2014년 2·4분기 이후 9년 만에 손실을 기록한 것이다.

그나마 대부분의 저축은행들과 달리 상위권사들이 적자를 면할 수 있었던 것은 자산 운용, 채권매각 등 으로 수익을 냈기 때문이다. 특히 OK저축은행은 배당금 수익이 280억원에 달했다. SBI저축은행도 102억원의 배당금 수익을 기록했다. 자산 규모가 큰 저축은행은 주식과 채권 등에 투자할 수 있는 한도도 높다. 상호저축은행업 감독규정에 따르면 저축은행은 자기자본의 50% 내에서 주식 투자를 할 수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