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정신 아니었다, 유족에 죄송" 또래 여성 살인 피의자 정유정 송치[영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대 여성 살해하고 시신 유기한 혐의

검찰 송치 전 "제정신 아니었던 것 같다. 피해자와 유족께 죄송하다"

'살인 충동 언제부터 느꼈는지' 질문엔 묵묵부답



부산에서 20대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까지 유기한 혐의를 받는 정유정(23·여)이 검찰 송치 전 "제정신이 아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2일 오전 9시쯤 살인 피의자 정씨가 동래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모습을 드러냈다.

정씨는 남색 원피스 차림에 검은 모자를 깊게 눌러쓰고 고개를 숙인 채 취재진 앞에 섰다.

피해자를 왜 살해했는지 물어보는 취재진에게 정씨는 "피해자와 유가족들에게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유가족에게 할말이 없느냐'는 질문에도 재차 "피해자와 유가족 분들에게 정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답했다.

노컷뉴스

부산에서 또래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정유정(23·여)이 2일 오전 부산 동래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김혜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취재진의 질문이 이어지자 정씨는 뒤늦게 "제정신이 아니었던 것 같다.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살인 충동을 언제부터 느꼈는지', '범행 전에도 대상을 물색했는지' 등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곧바로 호송차에 탔다.

금정경찰서는 이날 살인과 사체유기 혐의로 정씨를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노컷뉴스

부산경찰청은 살인과 사체유기 피의자 정유정(23·여)의 신상을 공개했다. 부산경찰청 제공



정씨는 지난달 26일 아르바이트 어플리케이션에서 만난 또래 여성 A씨 집에 찾아가 흉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검찰 송치 전 정씨의 사진와 이름, 나이 등 신상정보를 공개했다. 경찰이 피의자 신상 정보를 공개한 것은 8년 전 이른바 '서면 총기 탈취 사건' 이후 처음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