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고용부는 사업개발, 서울시는 숙소지원…'외국인 가사도우미' 업무협약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 지시로 정부가 '외국인 가사도우미' 도입을 위한 논의에 들어갔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관련해서 고용노동부와 서울시가 사업을 구체화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이태희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고용노동부와 서울시는 올 하반기 100명 규모의 외국인 가사도우미 도입 시범사업을 준비 중입니다.

이상임 / 고용노동부 외국인력담당관
"(육아로 인한) 여성의 경력단절 방지를 위해서 외부인력 활용의 필요성들이… 자치단체와의 협업 가능성 등을 고려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