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준호, 4차례 승부조작 경기에 가담했다" 中매체 범죄인 취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파주, 최규한 기자]


OSEN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지형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강필주 기자] 대한축구협회가 직원을 파견, 중국 공안에 3주째 구금 중인 손준호(산둥 타이산)의 상태를 파악하기로 했다. 하지만 일부 중국 언론은 손준호가 승부조작에 가담했다고 주장하며 범죄인 취급을 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1일 오전 전한진 경영본부장과 사내 변호사를 중국으로 파견, 현지 변호사와 중국축구협회 사무차장 등을 만나 손준호와 관련된 사건의 정확한 사안을 파악하는 데 집중할 예정이다.

지난달 12일 상하이 푸둥 국제공항에서 체포된 손준호는 중국 랴오닝성 공안 당국에 구금돼 있는 상태다. 감기몸살 증세로 파비우 감독대행의 허락을 받고 휴가를 얻었던 손준호는 가족과 함께 출국하려다 탑승게이트 앞에서 붙잡혔다.

OSEN

[OSEN=박준형 기자]


손준호는 '비(非)국가공작인원 수뢰죄'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구금된 지 벌써 3주가 됐다. 하지만 손준호가 정확하게 어떤 혐의를 받고 있으며 어떻게 수사를 받고 있는지도 알려지지 않고 있는 상태다.

결국 협회가 정확한 사태 파악에 나선 것이다. 협회는 한국대사관 등의 협조 속에 손준호와 접견을 시도할 예정이며 현지 변호사, 중국축구협회 관계자들을 만나 도움을 구할 생각이다.

이런 가운데 중국 '소후닷컴'은 이날 한 팬클럽의 단체 채팅방 스크린샷을 입수했다고 전하며, "손준호가 지난 시즌 진징다오의 지휘 아래 중국 슈퍼리그에서 승부조작 4경기에 출전했다"고 주장했다.

OSEN

[OSEN=지형준 기자]


OSEN

[OSEN=이대선 기자]


OSEN

[OSEN=박준형 기자]


진징다오는 조선족 출신으로 한국에는 '김경도'라는 한국명을 지닌 선수로도 알려져 있다. 진징다오는 다른 3명의 동료와 승부조작 및 도박 혐의로 구금돼 있는 상태다. 손준호가 한국말을 할 수 있는 진징다오와 친하게 지냈던 만큼 당연히 범죄에 연루됐을 것이라고 추측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면서 이 매체는 "더욱 놀라운 것은 내부고발자가 손준호는 이것이 감독의 의도를 이행하는 것이라고 잘못 생각해 이후 돈을 받지 않았기 때문에 손준호가 별 일 없이 혐의를 벗을 가능성이 높다고 믿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산둥의 우싱한은 한 채팅방에서 진징다오가 팀 도박의 리더임을 밝혔고 이번에도 진징다오가 승부조작을 주도하고 불법수익금을 싱가포르 개인계좌로 이체했다고 주장했다"면서 "설상가상 진징다오는 조선 동포 손준호에게 지급했어야 할 승부조작 대금도 사적으로 횡령했다"고 덧붙였다.

OSEN

[OSEN=박준형 기자]


일부 중국 매체들은 손준호가 유죄라고 확신하는 내용의 기사를 내놓고 있다. 징역 5년형도 가능하다면서 손준호가 범죄에 가담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 손준호와 관련해 증명된 것은 아무 것도 없는 상황이다. 계약 과정에서 중국인 에이전트가 뇌물수수 등의 혐의 때문에 체포된 것이 손준호에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중국은 국제무대에서 자국 국가대표팀이 잇따라 참패를 맛보자 승부조작 등 온갖 비리의 온상을 뿌리 뽑겠다는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여기에 매끄럽지 못한 한중관계까지 겹치면서 하필 한국 국가대표 출신 손준호가 볼모로 잡힌 모양새가 됐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손준호 구금 사태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letmeou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