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씨 두리안’ 최명길, 임성한과 23년 만 재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아씨 두리안’ 최명길. 사진 ㅣTV조선


배우 최명길이 임성한 작가 신작 ‘아씨 두리안’에서 재벌가 회장으로 변신한다.

1일 TV조선 새 주말미니시리즈 ‘아씨 두리안’(극본 피비(Phoebe, 임성한)/연출 신우철, 정여진/제작 바른손스튜디오, 하이그라운드) 제작진은 최명길의 스틸을 공개했다.

드라마는 기묘하고 아름다운 판타지 멜로다. ‘아씨 두리안’에서는 단씨 집안의 별장에서 성대한 파티가 열리고 때마침 월식이 진행된 순간 등장한 정체 모를 두 여인과 단씨 일가의 기묘하고도 아름다운, 시대를 초월한 운명의 스토리가 펼쳐진다.

최명길은 단씨 집안 최고의 어른이자 주요 기업을 운영하고 있는 재벌가 총수 회장 백도이 역을 맡았다. 백도이는 우아함과 카리스마를 모두 지니고 천하를 호령할만한 여장부적 기질을 타고 났을 뿐만 아니라 화려하면서도 품위 있고 세련됐다.

재벌가 회장이라는 신분임에도 명랑하고 쾌활하며 입담까지 갖춘 마성의 매력을 가진 인물이다. 무엇보다 최명길은 ‘아씨 두리안’을 통해 지난 2000년 ‘온달 왕자들’에 출연한 이후 피비 작가와 무려 23년 만에 다시 만난다.

이날 공개된 스틸에서 최명길은 재벌가 회장 백도이로서 우아한 카리스마와 당당한 위용을 오롯이 드러낸다. 백도이가 가족들과 함께 파티에 참석하고, 넓은 초원에서 승마를 즐기고 있는 장면. 화려한 푸른빛 드레스를 입은 백도이가 고상한 미소를 머금은 채 파티 장에 들어서며 강렬한 카리스마를 발산한다. 이후 말에 올라탄 백도이는 고고한 기품과 위엄 있는 표정을 드리우는가 하면, 가족들과 둘러 앉아 술 한 잔을 나누며 환한 웃음을 지어 보인다.

최명길은 ‘온달 왕자들’ 이후 23년 만에 피비 작가와의 재회에 대해 “오랜만에 다시 작가님을 만난 것이 인연인 것 같고 배우로서도 새로운 도전이어서 기대가 크다. 그때도 그렇고, 지금도 그렇고, 작가님은 새롭고 신선한 장르로 항상 앞서가는 분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감회를 털어놨다.

더불어 백도이 캐릭터에 대해 “여러 부분에서 애정이 많이 가고 인간으로서, 여자로서, 아내로서, 엄마로서 다양하게 보여줄 수 있는 인물이다”며 “단면적인 한 부분만이 아닌 백도이의 깊이 있는 내면을 통해 때로는 엔돌핀이 되어주고 때로는 눈물짓게 만들며 시청자분들에게 많은 공감을 얻고 싶다”고 전했다.

오는 6월 24일 첫방송 된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