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에스바이오메딕스, '기능성 스페로이드 세포치료제 치료기전 규명 논문' 게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나영 기자= 세포치료제 연구개발 전문기업 에스바이오메딕스는 '기능성 세포 스페로이드'를 이용한 중증하지허혈 치료기전에 대한 연구 결과를 국제 학술지 액타 바이오머티리얼리아(Acta Biomaterialia)에 게재했다고 1일 밝혔다.

에스바이오메딕스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김상헌 박사팀과 함께 기능성 세포 스페로이드(FECS)를 이용한 세포치료제의 세포생존율 향상에 관여하는 인자를 규명하고, 이를 통한 중증하지허혈 치료기전에 대한 연구 결과 논문을 게재했다. 액타 바이오머티리얼리아는 조직공학 및 재생의학 분야에서 권위를 인정받는 국제 학술지다.

기능성 세포 스페로이드 구현기술은 자가 구조화를 통해 치료기능이 강화된 3차원 구형의 조직체를 형성하는 기술로, 스페로이드를 구성하는 세포들의 효과 물질 생성능 및 생존율이 향상돼 세포치료제의 치료 효과가 더욱 증가되는 장점이 있다. 이번 논문을 통해 치료 효과 증가의 주요 원인 중 세포 생존율 향상 원리를 규명함으로써 기능성 스페로이드 세포치료제의 우수한 치료 효과에 대한 신뢰성이 다시 한 번 검증됐다고 회사 측은 말했다.

뉴스핌

에스바이오메딕스 로고. [사진=에스바이오메딕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에스바이오메딕스와 김상헌 박사팀은 동종 지방유래 중간엽줄기세포 기능성 스페로이드(FECS-Ad)에서 HIF-1α (hypoxia-inducible factor 1-alpha) 단백질의 발현이 증가하고, 그에 따라 TIMP1 (tissue inhibitor of metalloproteinase 1) 단백질의 발현 증가로 이어지는 것을 확인했다. 이후 TIMP1 단백질의 발현 조절 연구를 통해 TIMP1 단백질이 항세포사멸 경로 (CD63-FAK-Akt-Bcl2 anti-apoptotic signaling pathway)의 활성화에 관여해 기능성 세포 스페로이드를 구성하는 동종 지방유래 중간엽줄기세포의 생존율을 향상시키는 주요 인자임을 규명했다.

에스바이오메딕스는 해당 기술에 대해 한국과학기술연구원과 공동으로 상용화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 중증하지허혈 및 눈가주름 세포치료제의 상용화 임상시험이 각각 진행되고 있다. 특히 중증하지허혈 치료제의 경우 임상시험의 주요 지표인 통증 감소에 있어 매우 우수한 효과를 보여 기능성 스페로이드 세포치료제의 상용화에 대한 기대가 매우 높은 상황이며, 현재 진행 중인 2a상 임상시험의 대상자 투여를 연내 완료할 계획이다.

에스바이오메딕스 관계자는 "이번 논문을 통해 상용화 임상시험을 진행 중인 중증하지허혈 치료제의 치료 효과에 대한 신뢰성이 한층 더 강화됐다"며 "성공적인 임상시험 및 상용화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몌 "가까운 시일 내 기능성 스페로이드 세포치료제의 기술수출을 통한 경제적 성과도 이루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nylee5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