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튜버 원지, 8년 만에 활동 잠정 중단 "공황 증상·번아웃" [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원지 활동 잠정 중단 / 사진=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여행 유튜버 원지(이원지)가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이원지는 3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원지의하루' 커뮤니티를 통해 활동 잠정 중단 소식을 전했다.

이원지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많은 고민 끝에 유튜브 시작한 지 8년 만에 처음으로 유튜브 활동을 당분간 쉬어가기로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혼자 여행하며 불규칙한 생활을 지속하다 보니 건강에 무리가 슬슬 오기 시작했다"며 "올해 1월 건강검진을 받았는데 의사 선생님께서 계속 이렇게 지내면 돌이킬 수 없게 건강을 잃을 수 있다고 하더라. 시기를 놓치기 전에 건강 회복에 집중하고자 한다" 전했다.

이원지는 "워낙 폐쇄적인 인간관계를 유지하는 내향적인 사람이다 보니 일종의 중압감도 같이 느끼고 있다. 여기에 체력적 무리까지 겹쳐서 가끔 외출 중 가슴이 답답하여 구석에 숨어서 심호흡을 하고 다시 나온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현재 소속사·매니저·편집자 등 어떠한 팀도 없이 유튜브를 전적으로 혼자 운영을 하고 있다. 홀롤롤로 사업체 역시 기본적으로 혼자 운영을 하고 있어서 체력적·정신적으로 한계가 왔다. 더 늦기 전에 지금 쉬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원지는 "그래도 미리 촬영했던 재미난 콘텐트들은 당분간 계속 업데이트 된다"며 "이제 운동도 매일 다니면서 규칙적으로 먹고 여기저기 호캉스도 마음 편히 가고 부산 집도 좀 내려가고 하면서 열심히 충전한 뒤 돌아오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원지는 유튜브 구독자 74만 명을 보유 중이다. 최근 김태호PD 예능 '지구마불 세계여행'에 출연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 이하 이원지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글.

안녕하세요. 이원지입니다.

오늘은 급작스럽게 조금 무거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마음이 편치가 않네요..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많은 고민 끝에 유튜브 시작한지 8년차만에 처음으로 유튜브 활동을 당분간 쉬어가기로 결정을 하였습니다.

구체적인 이유는

1. 건강 악화

오랫동안 혼자 여행하며 불규칙한 생활(식습관, 수면습관 포함)을 지속하다보니 건강무리가 슬슬 오기 시작 한 것 같습니다. 실제로 올1월 건강검진을 받았는데 의사선생님께서 계속 이렇게 지내면 돌이킬 수 없게 건강을 잃을 수도 있으니, 지금부터 수면 패턴이나 식습관을 정상화하고 운동을 해야 한다고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그동안 혼자서 감당해 온 것들을 잠시 내려놓고, 시기를 놓치기 전에 건강 회복에 집중하려고 합니다.

2. 공황 증상

최근들어 너무나 감사하게도 정말 많은 분들이 알아봐주시고 계십니다. 저를 알아봐주시고 인사해주시는 분들께 미처 다 전하지 못한 감사의 말씀을 이 기회를 빌려 전해드립니다.

그런데 제가 워낙에 폐쇄적인 인간관계를 유지하는 내향적인 사람이다보니..

너무 감사한 마음이 듦과 동시에 큰 과분함에 일종의 중압감도 같이 느끼고 있습니다. 여기에 체력적 무리까지 겹치다보니 가끔 외출 중 가슴이 답답하여 구석에 숨어서 심호흡을 하고 다시 나와야 할 때도 있고,

안그래도 안하는 외출을 점점 더 꺼리게 되었습니다..

3. 번아웃 증상

제가 현재 소속사, 매니저, 편집자 등 어떠한 팀도 없이 유튜브를 전적으로 혼자 운영을 하고 있습니다.

추가적으로 홀롤롤로 사업체 역시 기본적으로 혼자 운영을 하고 있다 보니..

체력적, 정신적으로도 한계가 온것 같습니다.

그래서 직감적으로 더 늦기 전에 지금 쉬어야겠다.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4. 홀롤롤로 운영

그래서 홀롤롤로도 운영도 잠정 중단하려고 합니다.

원래 내일 밤이 바로 지갑 재입고 일이라고 공지를 드려서ㅜ 마음이 정말 편치 않은데요...이런 여러가지 이유로 인해 결국 5차 판매부터 진행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하였습니다..

이 부분은 제가 정말 드릴 말씀이 없이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합니다.

회원 가입된 모든 분들께 문자로 다시 한번 더 안내드리겠습니다.

이상입니다.

글을 보시고 많이 걱정하실까봐

괜히 말씀 드리기가 조심스러웠던 것 같습니다.

실제로 보면 또 굉장히 밝고 헛소리 좋아하고 똑같습니다

다만 절대적으로 휴식이 필요한 시기인 것 같아 이런 과감한 결정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제가 미리 촬영했던 재미난 콘텐츠들은 당분간 계속 업데이트 되고 저도 소식 전해드릴 예정입니다.?

이제 운동도 매일 다니며 규칙적으로 먹고 여기저기 호캉스도 맘편히 가고 부산 집도 좀 내려가고 하면서 (본가도 못간지 일년이 넘은 것 같아요)

열심히 충전해가지고 돌아오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리고 너무나 죄송합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