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차그룹, 김일범 전 대통령 의전비서관 부사장으로 영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일범 전 의전비서관. 2022.5.5/뉴스1


현대자동차그룹이 김일범 전 대통령 의전비서관을 부사장으로 영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김 전 비서관은 이르면 오는 7월부터 현대차그룹 해외 정책 담당 부사장으로 근무할 예정이다. 최근 미국의 '인플레이션감축법(IRA)'을 비롯해 반도체·원자재 공급난 등으로 글로벌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이다. 이에 대외 리스크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김 전 비서관을 영입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전 비서관은 연세대학교 정치외교학과 출신으로 외무고시 33회에 합격했다. 김대중·노무현·이명박 전 대통령의 통역을 맡았다. 2018년 외교부 북미2과장으로 일했으며, 2019년부터는 SK그룹에서 수펙스추구협의회 부사장을 지냈다.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되자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외신공보담당 보좌역을 맡았고, 정부 출범 이후에는 대통령비서실 의전비서관을 담당하다 지난 3월 사퇴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글로벌 대외정책 역량 및 부산 엑스포 유치지원 활동 강화를 위해 영입을 진행중인 걸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정한결 기자 hanj@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