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알토란’ 김수미 “청와대 셰프 될 뻔, 정치적으로 나대는 것 같아 거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알토란’. 사진ㅣMBN


‘국민 엄마’ 김수미가 청와대 셰프가 될 뻔했던 사연을 깜짝 고백한다.

28일 방송되는 MBN ‘알토란’에서는 연예계 요리 대모로 알려진 배우 김수미가 초간단 반찬 레시피 3종을 공개한다. 김수미는 제철 꽃게를 활용한 꽃게탕부터 아들을 위해 개발한 연근전까지 비법 가득한 밥도둑 반찬을 선보인다.

이날 김수미는 청와대 셰프로 초청받았던 사연을 깜짝 공개한다. 앞서 김수미의 요리를 지켜본 청와대 조리장 출신 천상현 셰프는 “청와대 메뉴를 짜셨어도 손색이 없었을 것”이라며 그의 실력을 인정한다. 이에 김수미는 “사실 김대중 전 대통령 재임 시절, 외국 국빈이 오실 때 한식 요리를 해달라는 요청을 받은 적이 있다”고 고백한다. 이어 “그런데 제가 너무 정치적으로 나대는 것 같아서 거절했다”고 너스레를 떨어 출연진들을 포복절도하게 만든다.

김수미는 “집에 냉장고만 17대가 있다. 가스비는 달에 150만 원 정도 나온다”며 “가스 누수를 의심해 긴급 점검을 나온 적도 있다”라고 ‘큰손’다운 남다른 스케일을 전한다. 또한 김수미는 “이상민이 ‘아들’ 중 가장 아픈 손가락이라 반찬을 자주 챙겨줬다. 그런데 어느 날 보니 반찬을 보내주는 여자가 있더라. 은근히 질투 났다”라며 폭탄 발언을 해 이상민을 진땀 흘리게 한다. 그러나 이상민은 “맞다. 그때 반찬을 해주시는 여성분이 있었다”라며 김수미의 발언을 부인하지 않아 모두를 놀라게 한다. 과연 베일에 싸인 여성의 정체는 누구일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박군은 김수미가 만들어 준 엄마 표 밥상을 맛보던 중 감동에 젖는다. 손맛이 가득한 반찬에 “어머니 생각이 난다”며 심경을 털어놓은 것. 박군은 “15살부터 어머니가 편찮으셔서 그 이후로 어머니가 해주신 밥을 먹지 못했다. 오랜만에 ‘수미 엄마’의 음식으로 어머니를 떠올릴 수 있었다”라며 김수미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다.

박군이 밝히는 어머니의 밥상에 얽힌 추억과, 손맛이 가득 담긴 김수미의 반찬 레시피는 28일 오후 11시 MBN ‘알토란’에서 공개된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