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 상무 “중국 ‘마이크론 제재’는 경제적 강압…용납 않을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장관이 27일(현지시간)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장관회의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중국의 미 반도체기업 마이크론에 대한 제재 조치에 대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동맹·파트너와 함께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러몬도 장관은 이날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장관회의 뒤 기자회견에서 중국의 마이크론 제재와 관련 “우리는 명백하게 그것을 경제적인 강압으로 본다”면서 “우리는 그것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그것이 성공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중국은)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미국 기업 한곳을 겨냥했다”며 “미국은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이번 도전과 중국의 비시장적 관행과 관련된 모든 도전을 해결하기 위해 파트너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러몬도 장관은 지난 25일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무역장관 회의차 미국을 방문한 왕원타오 중국 상무부장과 만난 자리에서 마이크론 제재 조치에 대해 항의했다.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도 전날 왕 부장과 별도로 만나 중국의 마이크론 제재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대해 왕 부장은 미국의 반도체 정책, 수출통제, 관세 정책 등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면서 맞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정부가 중국의 마이크론 제재를 ‘경제적 강압’으로 규정하고 동맹·파트너와 공동 대응 방침을 밝힌 가운데, 미 의회에서는 “한국이 (마이크론의) 빈자리 채우기에 나서지 말아야 한다”(마이크 갤라거 하원 미·중전략경쟁특위 위원장)는 주장까지 제기되고 있다.

중국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 산하 인터넷안보심사판공실(CAC)은 지난 21일 마이크론 제품에서 심각한 보안 문제가 발견돼 안보 심사를 통과하지 못했다며 중요 정보 인프라 운영자에 대해 이 회사 제품 구매를 중지하도록 명령했다.

워싱턴 | 김유진 특파원 yjkim@kyunghyang.com

▶ 삼성 27.7% LG 24.9%… 당신의 회사 성별 격차는?
▶ 뉴스 남들보다 깊게 보려면? 점선면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