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중 커플, 결혼식 준비하다 폭발 "웨딩보다는 집"vs"언제까지 동거만" (결말동)[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결혼 말고 동거' 박시원과 조나윤이 결혼식 문제로 갈등이 깊어졌다.

31일 방송된 채널A '결혼 말고 동거'에는 한중 DJ커플 박시원과 조나윤이 출연했다.

이날 박시원과 조나윤은 강가에 자리 잡은 아름다운 카페에 가서 스몰 웨딩을 꿈꿨다.

박시원은 꽃과 케이크, 그리고 속옷을 선물로 준비해 조나윤을 당황시켰다. 조나윤은 "집에서 열어볼게"라며 난감해했다.

박시원은 "한 1시간 정도 DJ파티를 하고 싶다"고 꿈을 밝혔고, 한혜진은 "광란의 결혼식이 되겠다. 웨딩드레스 입고, 턱시도 입고 디제잉하면 진짜 끝내주겠다"라며 기대했다.

그리고 두 사람은 대관료부터 드레스, 턱시도 등 체크리스트를 챙기며 구체적으로 예산을 잡았다. 그러나 박시원은 현실적인 기준을 잡지 못했고, 조나윤은 계속 되물었다. 그리고 생각할 수록 필요한 것이 늘어났다.

동거남의 결혼 예산 중간 점검 결과 1,510만 원이 나왔고, 이에 조나윤은 "500만 원이면 다 한다며?"라고 한 소리를 했다. 그러나 박시원은 꿋꿋이 "넉넉하게 잡아 2,000만 원"이라고 결혼 예산을 정했다.

그러면서 예물을 묻는 질문에 박시원이 "알아서 준비하겠다. 일단 넘어가자"고 말하자 조나윤은 "남의 결혼 준비하는 거냐"며 표정이 어두워졌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생각보다 높은 결혼 비용에 박시원은 생각이 많아졌고, 은근슬쩍 넘어가려는 동거남의 모습에 조나윤은 점점 신뢰를 잃고 있었다.

두 사람의 티격태격하는 모습에 아이키는 "결혼 준비하면서 많이 싸운다"라며 이들만의 고민은 아님을 지적했다. 이용진은 "결혼은 여름 바닷가의 폭죽처럼 해야 한다. 우리가 그 돈이 아까운 건 알아. 근데 그 순간 멋있잖아. 난 그렇게 하는 게 맞다고 봐"라고 신념을 밝혔다.

조나윤이 "왜 이렇게 관심이 없어 보이냐"고 재차 묻자 박시윤은 "사실 웨딩의 중요성을 모르겠다. 중요한 건 집"이라고 말했다.

계속 예산으로 실랑이하던 박시원은 "결혼을 늦추는 한이 있더라도 제대로 준비해서 하는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본심을 드러냈다. 이미 한차례 늦어진 결혼에 조나윤은 말을 잇지 못했다.

조나윤은 "결혼하기 위해 집을 구한 건데 결혼식은 안 하고 동거만 해?"라고 물었다. 조나윤은 "동거는 결혼"이라고 말했고 박시원은 "빨리 같이 있고 싶으니까, 결혼을 안 하겠다는 것이 아니다"라며 냉랭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사진=채널A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