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무릎 꿇은 전두환 손자 "할아버지가 5·18 학살 주범"(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18단체 찾아 울먹이며 큰 절 "따뜻하게 맞아줘 감사"

전씨 손잡은 5·18 유가족 "광주를 제2의 고향으로 생각하라"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천정인 기자 = 5·18 민주화운동 단체와 만난 전직 대통령 고(故) 전두환 씨의 손자 전우원(27) 씨는 31일 "제 할아버지 전두환 씨가 5·18 학살의 주범"이라며 무릎 꿇고 대신 사죄한다는 뜻을 밝혔다.

전씨는 이날 오전 광주 서구 5·18 기념문화센터 리셉션 홀에서 5·18 유족·피해자들과 만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