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골때녀' 구척장신 아이린, "이번 시즌은 휴식…몸이 두 개 아닌 이상 스케줄 소화 어려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아이린이 휴식을 선언했다.

29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구척장신과 월드클라쓰의 슈퍼리그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구척장신에는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소식이 전해졌다.

평소와 달리 리본으로 머리를 묶지 않은 아이린은 조심스럽게 공지사항이 있다고 밝힌 것.

그는 "제가 이번 시즌은 은퇴?를 하게 됐다"라고 했고, 이에 이현이를 비롯한 구척 멤버들은 깜짝 놀라 그런 말은 함부로 하는 게 아니라며 휴식이라고 정정해 주었다.

이어 아이린은 "이번 시즌은 어렵게 고민을 하다가 쉬기로 결정을 했다. 개인 스케줄도 너무 많아져서 몸이 두 개가 아닌 이상 감당을 못할 거 같았다"라며 휴식을 선택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에 이현이는 "감독님 이 이야기 들은 후 표정을 잊을 수가 없다"라며 걱정이 가득한 감독님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자 아이린은 "그래서 내가 우리 팀에 어울릴 만한 선수를 데리고 왔다. 그냥 나갈 순 없잖냐"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