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김수미, "아들과 서효림 연애 몰랐다"…임신 고백에 깜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김수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수미가 며느리 서효림에 대해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2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산전수전! 더 굴르리’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김수미, 윤정수, 이지영, 이용주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수미는 “아들과 서효림이 연애하는 건 전혀 몰랐다. 아이를 임신하고 알았다”라며 “그때 효림이를 너무 예뻐해서 데리고 같은 프로그램을 했다. 그런데 피부가 너무 까칠해서 요즘 봄 타냐고 했더니 매우 당황하더라. 그게 입덧이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아들과 촬영을 갔는데 호텔에서 ‘저 사고 쳐서 아이 가졌어요’라고 하더라. 저는 아들이 좋아하는 여자면 누구든 며느리로 받겠다고 했다. 그런데 심장이 떨리더라”라며 “효림이라는 이야길 듣고 안도가 됐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수미는 “효림이는 드라마에서 내 딸로 나오기도 했고, 내가 너무 예뻐해서 같이 쇼핑도 다녔다”라며 “효림이가 남친 이야기도 했는데, 헤어져서 울기도 했다. 그래서 실연은 새로운 사람으로만 해결된다며 좋은 남자 사귀라고 했는데 그게 내 아들이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배우 서효림은 김수미의 아들 정명호와 지난 2019년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