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송 '마약 혐의' 유아인 사과글에…"기다리고 있어, 의리남" 공개 응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왼쪽), 김송 인스타그램(오른쪽)]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그룹 클론 강원래의 아내이자 가수인 김송이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배우 유아인을 공개 응원했다.

김송은 지난 28일 유아인이 마약 투약 혐의와 관련해 자신의 SNS를 통해 올린 사과글에 "기다리고 있어. 처음부터 유아인의 1번 팬인 거 알죠? 의리남!"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유아인의 사태가 대중에게도 많은 충격을 안긴 가운데, 김송이 '의리남' 등의 단어를 사용하며 응원하고 있어 '개인의 자유다', '상황의 경중을 모르는 듯 하다'는 등 다양한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유아인은 대마, 프로포폴, 코카인, 케타민 등 마약류를 투약한 혐의로 27일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에서 12시간 조사를 받았다.

당시 조사를 마치고 나온 유아인은 "불미스러운 일로 이런 자리에 선 점, 그동안 사랑해주셨던 많은 분들께 실망 안겨드린 점 깊이 반성한다"며 "누구에게도 피해 주지 않는다는 자기합리화 속에서, 잘못의 늪에 빠져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저를 보시기 불편하시겠지만, 이런 순간들을 통해 그동안 살아보지 못한 건강한 생활, 진정하게 살 기회로 삼고 싶다"며 거듭 사과했다.

다음날 SNS를 통해서도 장문의 사과글을 게재했다. 유아인은 "무거운 책임을 무책임으로 버텨온 순간들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면서 "많은 분이 저를 지지해주시고 아낌없는 격려와 애정을 주셨는데, 배우의 업을 이어오며 한편으로는 저 자신을 스스로 해하고 있었다는 사실에 크나큰 후회와 부끄러움을 느낀다. 제가 가져왔던 자기 합리화는 결코 저의 어리석은 선택을 가릴 수 없는 잘못된 생각이었다"면서 업계 관계자, 동료 배우들, 대중에게 재차 사과했다.

경찰이 분석한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의 진료기록에 따르면 유아인은 2021년 한 해 동안 프로포폴을 73회 처방받고 4497㎖ 투약했다. 이외에도 그의 모발에서 대마, 코카인, 케타민이 검출됐다.

한편 경찰은 유아인의 조사 이후 구속영장을 통한 신병 확보 여부 및 개별 혐의 성립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다.

min3654@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