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답이 나왔다, 승부조작 저질러도 월드컵 16강만 가면 사면 조치 받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답이 나왔다. 승부조작을 해도 월드컵 16강을 가면 사면 조치 받을 수 있다.

대한축구협회(이하 축협)는 지난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사회를 개최, 축구인 100명에 대한 사면 조치를 의결했다.

축협이 사면 조치한 축구인 100명에는 2011년 프로축구 승부조작으로 인해 제명된 48명도 포함되어 있다. 그리고 각종 비위 행위로 징계받고 있는 전현직 선수, 지도자, 심판, 단체 임원 등이 나머지 자리를 차지했다.

매일경제

답이 나왔다. 승부조작을 해도 월드컵 16강을 가면 사면 조치 받을 수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승부조작을 저지르고도 사면을 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축협은 “지난해 달성한 월드컵 10회 연속 진출과 카타르월드컵 16강 진출을 자축하고 축구계의 화합과 새 출발을 위해 사면을 건의한 일선 현장의 의견을 반영했다. 오랜 기간 자숙하며 충분히 반성을 했다고 판단되는 축구인들에게 다시 한 번 기회를 부여하는 취지도 있다”고 설명했다.

스포츠 세계에서 승부조작은 절대 용서받지 못할 일이다. 근간을 흔드는 일인 만큼 일벌백계해야 하며 평생 용서하지 말아야 하는 중범죄다. 2011년 당시 승부조작으로 제명된 건 50여명으로 48명을 사면 조치한 건 몇몇을 빼면 전부 용서한 것과 다름없는 일이다.

축협은 기본에 어긋난 답을 내렸다. 앞으로 승부조작을 해도 월드컵 16강만 가면 사면 조치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만큼 승부조작을 가볍게 본 일이다. 스포츠가 지구에 뿌리를 내린 이후 이처럼 승부조작을 쉽게 생각한 집단이 있는지 돌아봐야 할 부분이다.

더불어 나머지 52명에 대해선 제대로 된 설명조차 없었다. 그저 “자의적인 사면이 되지 않도록 제명 징계를 받은 사람은 징계효력 발생일로부터 7년, 무기한 자격정지 또는 무기한 출전 정지의 경우 징계효력 발생일로부터 5년, 유기한 자격정지 또는 출전정지자는 징계처분 기간의 절반 이상 경과한 자들을 사면 검토 대상자로 했다. 성폭력이나 성추행에 연루된 사람은 제외했고, 승부조작의 경우에도 비위의 정도가 큰 사람은 사면 대상에서 뺐다”고 말했다.

설명이 부족해도 너무 부족하다. 기준에 대해 설명하기 이전 그들이 어떤 문제를 저질렀는지에 대해 밝혔어야 했다. 일단 사면 조치 받은 축구인 100명부터 먼저 수면 위로 드러내야 한다. 그게 시작이다. 스스로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게 부끄럽지 않다면 말이다.

축구계의 새 출발을 위해 사면을 건의한 일선 현장이 어디인지, 누구인지도 밝혀야 한다. 그들이 무슨 자격으로 승부조작과 같은 최악의 선택을 한 이들을 용서할 수 있나. 그들이 피해자인가? 코웃음 칠 일이다.

축협은 끝으로 “이번 사면이 승부조작에 대한 협회의 기본 입장이 달라진 것으로 오해하지 않도록 예의주시하고 있다. 국내 모든 경기에서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예방과 감독을 철저히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미 이번 사면 조치로 인해 축협에 대한 신뢰도가 바닥인 상황이다. 엎지른 물을 다시 주워 담을 수 있는가. 조심스럽게 다뤘어야 한 일인데 너무 기습적이었고 떳떳하지 못했다. 오해할 일이 생겼고 승부조작에 대한 축협의 입장 역시 제대로 알 수 있는 쇼킹한 결과였다. 사건 재발 방지를 위해 예방과 감독을 철저히 하면 뭐하나. 결국 같은 일이 벌어졌을 때 월드컵 16강만 가면 승부조작도 사면받을 수 있는 곳이 바로 축협이다.

[민준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