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K온, 3757억원 투자유치 완료···1조 3000억 원 확보 눈앞 [시그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해 8243억 포함 1조 1978억 달성

국내금융기관·중동서 투자 이어져



SK이노베이션(096770)의 배터리 자회사 SK온이 국내와 중동계 투자자를 통해 총 1조 3000억 원 규모 외부 투자유치를 완료할 것으로 보인다.

29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은 28일 자회사 SK온이 3757억원의 신주 발행을 결의했다고 공시했다.

SK온이 발행한 신주는 한국투자프라이빗에쿼티(PE) 이스트브릿지파트너스 등 장기 재무적 투자자가 취득해 출자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 SK온, 한투PE 이스트브릿지 컨소시엄은 지난해 11월 'SK온 투자 유치를 위한 주주간 계약'을 체결하고 최대 1조 3200억원 조달이 가능하다고 밝혔으며, 지난해 말 투자자금 8243억원을 확보했다. 이번 한투PE 이스트브릿지 컨소시엄 출자는 잔여금액(4957억원) 일부다.

여기에 추가로 사우디아라비아 최대 상업은행인 SNB의 자회사 SNB 캐피탈이 최소 1억달러(약 1300억원)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로써 한투PE 이스트브릿지 컨소시엄과 함께 한 SK온의 장기 재무적 투자자 자금 확보는 계획한 규모대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SK온은 2026년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온의 사업 실적 개선에 대한 긍정적인 분석도 나오고 있다.

JP모건은 최근 보고서에서 "SK온이 미국 첨단 제조 생산 세액공제(AMPC)를 통해 올해 약 6억9000만달러(약 9000억원)의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SK온은 지난달 실적발표회에서 AMPC 관련, 오는 2025년까지 최대 4조원의 혜택을 볼 것으로 예측했다.

김양섭 SK이노베이션 재무부문장은 "SK온의 투자재원 확보는 다양한 방법을 통해 차질 없이 진행 중"이라며 "SK온이 지속적인 성장과 실적 개선을 이뤄내고 SK이노베이션 기업가치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임세원 기자 why@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