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말 예쁘게 잘해" 이상민, 띠동갑 연하 소개팅女와 핑크빛 예고 [RE: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운 우리 새끼' 26일 방송

뉴스1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방송인 이상민이 12살 연하와 소개팅에 나서 핑크빛 기류를 형성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이상민이 김민경, 김준호의 주선으로 소개팅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상민의 소개팅녀는 제약회사에 다니는 1985년생이었다. 1973년생인 자신과는 띠동갑인 소개팅녀 앞에서 이상민은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런 가운데 이상민은 "저는 여러가지 문제가 있다"라며 "한 번 갔다 왔다"라고 이혼을 언급하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이에 소개팅녀는 "모르면 간첩"이라고 쿨하게 답변했다. 그러면서 소개팅녀는 "소개팅하러 온 것도 부모님이 다 알고 있다"라며 "잘 만나고 오라고 하셨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내보였다.

이상민은 이에 "좋은 부모님을 두셨다"라며 "웬만해서는 말릴 텐데"라고 얘기했다. 하지만 소개팅녀는 "제가 그냥 드리는 말이 아니라 모든 사람은 각자 사연이 있으니깐 너무 그렇게 생각 안 하는 게 좋을 것 같다"라고 이상민을 위로했다.

이상민은 자신의 상황을 계속해서 조심해서 전했다. 그는 "끝날 것 같지 않던 빚은 올해 연말에 끝날 것 같다"라며 "알고 만나셔야 할 것 같았다"라고 얘기한 것. 이어 "아직까지는 저작권 협회에도 압류가 걸려 있다"라며 "늦으면 내년초에 압류가 풀린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상민은 "작사 100곡, 작곡 80곡은 된다"라며 "제가 죽어도 사후 70년은 상속이 된다"라고 자신에게 희망도 있음을 어필했다.

하지만 이상민은 갑자기 "죄송하다, 어떤 분과 만나 대화하는 게 꽤 오래됐다"라며 "솔직히 약간 숨이 막히고 답답하다"라고 고백하기도. 이런 이상민의 모습을 VCR로 바라보던 서장훈은 "이상민 진짜인가보다 너무 마음에 들어하는 것 같다"라고 반응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그렇게 소개팅녀와 대화를 나누고 이상민은 상대를 집으로 데려다주겠다고 나섰고, 소개팅녀도 화답하면서 이상민의 차에 몸을 실었다. 이후 집으로 가는 동안 이상민은 소개팅녀에게 "말을 진짜 예쁘게 잘하신다"라며 "되게 맑고 말을 예쁘게 잘 하시는 것 같다"라고 칭찬하면서 긍정적인 마음을 전했다.

이에 소개팅녀는 "오빠도요"라고 화답했고, 곧바로 눈치를 보던 이상민은 "혹시 제 번호를 드려도 될까요?"라고 대시했다. 소개팅녀는 곧바로 이상민에게 자신의 핸드폰을 건넸고, 이상민은 미소를 입에 머금고 조심스럽게 자신의 연락처를 남겨 과연 두 사람의 관계가 발전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taehyun@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